대학입시
  • 예비 고3 긴장하라… 3월 학평부터 수능으로 갈수록 점수 하락했다
  • 김수진 기자

  • 입력:2023.01.13 15:55

 



동아일보 DB
 

 

한창 대입 전략을 세우고 있을 예비 고3이 눈여겨봐야 할 대입 데이터가 나왔다. 진학사가 지난해 대입을 겪은 고3 학생들의 모의고사/수능 성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3이 되어 처음으로 치르는 모의고사인 3월 학력평가(학평)부터 수능으로 갈수록 점차 점수가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의고사보다 수능에서 더 좋은 점수를 받을 것이란 막연한 기대는 위험할 수 있다.

 

성적 하락 폭, 3월과 6월 사이가 가장 커

 

진학사가 지난해 3월 학력평가부터 69월 모의평가, 수능까지 성적을 모두 입력한 고3 학생들의 점수를 분석한 결과, 이들의 국어수학탐구 영역 평균 백분위 점수가 수능이 가까워질수록 점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절대평가인 영어 영역은 시험의 난이도에 따른 양상을 보여, 비교적 쉽게 출제되었던 9월 모의평가에서 가장 높은 등급을 기록했다.

 

[그래프] 3 학생들의 모의고사 및 수능 점수 추이(2023학년도 수능)

 


▲진학사 제공

 

 

성적 하락 폭은 3월과 6월 사이가 가장 컸다. 3월 학력평가와 달리 6월 모의평가부터는 졸업생이 합류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성적 하락은 예상되는 부분. 출제기관 또한 달라, 3월 학력평가는 교육청이 주관하지만 6월 및 9월 모의평가와 수능은 평가원이 출제한다.

 

3 수험생의 특성상, 1학기까지는 내신 성적을 비롯한 학생부 관리와 수능 준비를 병행해야 하기 때문에 수능에 집중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여름방학을 보낸 후인 9월 모의평가에서도 결과가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은 예비 고3들이 경계해야 할 대목. 6월과 9월 모의평가의 점수 차이가 크지 않았으며 대개 실제 수능에서는 점수가 더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성적 오른 학생은 얼마나? ‘8.4%’

 

물론 점수가 상승한 학생들도 있다. 8.4%의 학생은 3월 학력평가 대비 실제 수능에서 평균백분위(국어수학탐구) 5점 이상의 의미 있는 상승을 보였다. 하지만 절반이 넘는 53.5%5점 이상 하락했고, 10명 중 4명 정도(38.2%)는 평균 백분위 5점 이내로 유지했다.

 

대상을 넓혀 9월 모의평가와 수능 성적을 비교하면 고3 학생의 17.6%가 실제 수능에서 평균백분위를 5점 이상 끌어올렸다. 수시 원서 접수 이후 수능 준비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형성되면서 마지막까지 피치를 올려 준비한 학생들이 좋은 결과를 얻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5점 이상 떨어진 학생은 31.4%3월 기준에 비해서는 하락 비율이 줄었다. 절반 정도의 학생은 9월 모평과 수능에서 비슷한 수준의 점수를 취득해, 5점 이내에서 유지한 비율이 가장 많았다.


 

[그래프] 3 학생들의 모의고사와 실제 수능 성적 변화 비율(2023학년도 수능)

 

 


▲진학사 제공

 

 

3 수험생이 온전히 수능에 집중하기에 힘든 여건인 건 분명하다. 여기에 수능에 가까워질수록 합류하는 졸업생이 많아 고3 재학생의 경우 성적 하락 가능성이 높은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점수를 올린 학생들이 존재한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자신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여 현명하게 준비한다면 성적 향상의 가능성은 분명 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3월 학력평가 성적이 수능까지 비슷하게 이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어디까지나 비율일 뿐이다. 결국은 본인이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성적이 오르기도, 떨어지기도 한다. 영역별로 자신의 장단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하여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 겨울방학부터 시작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에듀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입력:2023.01.13 15:5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 macmaca
    • 2023.01.13 22:09
    • 교과서(국사,세계사), 헌법, 국제법을 못이기는 대중언론.입시지의 한계를 알아야 함. Royal 성균관대, 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로 설립이 기획되어 세워진 귀족사제 이나시오의 예수회(교황청의 실세)산하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다음 Royal대 예우! 성균관대와 서강대만 Royal대며, 일류.명문으로 지속적 제한을 하는게 옳습니다. 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

      https://blog.naver.com/macmaca/222842508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