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수험생 “하향 지원할 것” 지난해보다 늘었다… 입시제도 변화 영향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12.22 09:03
유웨이닷컴, 고3 및 N수생 대상 ‘2021 정시 지원 계획’ 온라인 설문조사 실시

 


동아일보 DB

 

이제 곧 2021학년도 정시모집이 곧 시작된다. 교육평가기관 유웨이가 운영하는 입시사이트 유웨이닷컴이 자사 회원을 대상으로 ‘2021 정시 지원 계획을 묻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고3 438, 재수 이상 수험생 278명 등 총 716명의 수험생이 참여하였다. 설문 문항은 2020학년도 정시모집을 앞두고 실시된 것과 동일한 문항으로 실시되어 입시의 추세와 수험생 의식의 변화를 알 수 있다.

 

내년 입시제도 변경에도 소신 지원하향 지원보다 약간 많아

 

수험생에게 이번 정시모집에서 지원하려는 양상을 묻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적정 지원하겠다는 응답이 58.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향 소신 지원24.0%, ‘하향 안정 지원17.6% 순이었다.

 

다만, 지난해에 비해 하향 안정 지원의사가 다소 늘었다. 지난해 설문에서 하향 안정 지원응답률은 13.7%였는데, 올해는 17.6%로 상승한 것. 이에 대해 유웨이는 대입제도 개편으로 내년부터 수능 체제가 바뀌어 국어와 수학영역에서 선택과목제가 시행되는 것에 부담을 느낀 탓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지난해에 비해 적정 지원 의사는 거의 같고 소신 지원이 27.3%에서 3.3%p 다소 낮아지면서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하향 안정 지원자가 다소 늘 것으로 전망된다.
 

 

 

 

재수 의향에는 정부와 대학의 정시 확대 방침이 영향


내년에 재수 혹은
N수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 정부의 정시 확대 방침이나 내년 정시 정원의 증가가 영향을 미쳤나는 질문에도 62.4%가 그렇다고 답변하여 여전히 재수에 대한 기대심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설문결과인 61.7%와 유사하다.

 

내년도 입시인 2022학년도 대입은 전체 모집인원이 감소하는 가운데 정시모집 선발 비율은 증가한다. 지금과 마찬가지로 수시모집은 학생부 위주, 정시모집은 수능 위주의 선발 기조를 유지하며 고른기회 특별전형의 정원 내 선발 비율이 증가한다. 또한 2015개정교육과정 취지에 따라 수능(국어, 수학)에 선택과목이 도입되고 대학에 따라 선택과목이 지정된다.

 

일반적으로 대입 제도의 변화는 재수에 불리한 요인이다. 그러나 2022학년도 입시에선 정시 수능전형 모집인원의 확대, 약학대학의 6년제 전환, 자연계열 수학 선택과목 선정의 용이성 등이 재수 기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원 대학과 학과의 결정은 수험생 스스로 결정상담 줄어

 

본인이 지원 대학과 학과를 결정하는 데 가장 영향을 미친 것은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는 자신의 주도적인 판단56.9%로 가장 높았고 이어 가족들과의 협의’ 30.0% 사교육 컨설턴트와의 상담’ 9.5% 공교육 선생님과의 상담’ 3.5% 순으로 답하였다.

 

주목할 것은 자신의 주도적 판단이 크게 늘고 공교육 선생님과의 상담사교육 컨설턴트와의 상담이 현저하게 줄었다는 점이다. 특히 공교육 교사들과의 상담이 3배 이상 줄었다. 지난해 같은 설문에서는 자신의 주도적 판단46.7%, ‘사교육 컨설턴트와의 상담’ 14.3% ‘공교육 선생님과의 상담’ 11.3%를 기록했다. ‘자신의 주도적 판단10.2%p 늘고, ‘사교육 컨설턴트와의 상담4.8%p, ‘공교육 선생님과의 상담7.8%p 줄었다.

 

유웨이는 올해 코로나 여파로 학원에 대해 집합금지가 실시되고 대면상담이 여의치 않아 입시에도 개인화가 보편화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수험생은 혼자 판단하기보다는 대면상담이 아니더라도 공교육 교사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교차지원 의사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자연계 늘어

 

이번 정시모집에서 지원하려는 계열을 묻는 질문에 교차지원의 의사가 있는 수험생들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14% 정도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인문계열이지만 자연계열로 교차지원7.7%, ‘자연계열이지만 인문계열로 교차지원6.1%였다.

 

인문계 학생들의 자연계 교차지원이 인문계로 교차지원하려는 자연계 학생들보다 약간 많았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인문계 학생들의 자연계 교차지원은 줄고 인문계로 교차지원하려는 자연계 학생들이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해 같은 설문에서 인문계 학생들의 자연계 교차지원은 9.7%, 자연계 학생들의 인문계 교차지원은 3.3%였던 것.

 

유웨이는 최근 융복합 학과들이 늘면서 계열 구분 없이 뽑는 모집단위가 많아진 것이나 자연계 학과의 학업부담 등을 배경으로 지목했다.
 

 

 

 

지원 대학의 결정은 대학 간판이 주요

 

한편 지원 대학(학과)을 선택할 경우에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는 지난해와 크게 다른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에는 취업률을 포함한 전공학과의 전망이라는 답변이 전체의 54% 차지해 제일 많았으나 올해는 대학교의 평판도(간판)’44.4%로 제일 많았고 전공학과의 전망(취업률 포함)’34.1%, ‘통학거리 및 기숙사’ 12.2%, ‘등록금 및 장학금 규모’ 9.3%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는 전공학과의 전망(취업률 포함)’54.0%로 제일 많았고, ‘대학교의 평판도(간판)’ 36.7%, ‘통학거리 및 기숙사’ 6.0%, ‘등록금 및 장학금 규모’ 3.3% 순으로 나타났다. ‘전공학과의 전망(취업률 포함)’대학교의 평판도(간판)’의 순위가 바뀐 것.

 

유웨이는 올해 수험생은 대학교의 평판도(간판)를 취업률보다 중시하는 경향이 있고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경제가 침체되면서 통학거리 및 기숙사’, ‘등록금 및 장학금 규모가 각각 2, 3배 증가한 점이 눈에 띈다면서 주요대학의 비인기학과의 경쟁이 치열할 것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시 지원 대학 선정의 결정적인 기준 "온라인 모의지원과 합격진단"

 

이번 정시모집에서 지원 대학과 학과를 결정할 때 가장 기준으로 삼는 자료를 묻는 질문에는 온라인 모의지원 및 합격 진단 결과42.6%로 제일 많았고 대학에서 발표한 전년도 입시 결과18.9%로 뒤를 이었다. 이어서 각종 입시 커뮤니티에 탑재된 전년도 입시 결과’ 18.2%, ‘사교육 기관의 종이 배치표 점수’ 10.9% , ‘교사나 사교육에서 가지고 있는 전년도 입시 결과’ 9.4%였다.

 

눈에 띄는 변화는 지난해에 비해 대학에서 발표한 전년도 입시 결과라는 답변이 40.0%에서 18.9%21%p 줄어든 것이다. 대교협이 어디가라는 사이트를 통해 입시결과를 발표하고 대학들이 홈페이지를 통해서 고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이용도가 줄어든 것. 반면 온라인 모의지원 및 합격 진단 결과27.0%에서 42.6%15.6%p 늘었다. 또한 사교육 기관의 종이 배치표 점수4.3%에서 10.9%6.6%p 늘었다.

 

이에 대해 유웨이는 “‘온라인 모의지원과 합격진단’, ‘종이 배치표 배치점수는 모두 사교육 기관에서 제공하는 것으로 코로나19로 대면상담의 기회가 없어진 수험생들이 혼자 이용할 수 있는 사교육 기관의 프로그램에 더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번 설문 결과에 대해 이만기 유웨이교육평가연구소장은 최근 수험생들이 입시 커뮤니티의 흐름이나 온라인 모의지원, 정시 합격 진단 등에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데 정보의 신뢰성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으므로 이용에 조심해야 한다면서 정시 합격 진단 프로그램의 결과는 참고 용도로만 활용하고 힘들더라도 입시요강을 비교분석해 담임교사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지원 대학과 학과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에듀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입력:2020.12.22 09:0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