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3월 학평, 4월 16일로 추가 연기… 4월 학평은 5월 7일로
  • 최유란 기자

  • 입력:2020.03.18 17:52

 


동아일보DB


올해 첫 수능 모의고사인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가 오는 4월 16일(목)로 추가 연기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전국 초중고교 개학이 4월 6일(월)로 추가 연기됨에 따른 것이다. 3월 학평이 미뤄짐에 따라 4월 학평도 5월 7일(목)로 다시 늦춰졌다.

3월 학평을 주관하는 서울시교육청은 3차 개학 연기에 따라 4월 2일 시행할 예정이었던 학평을 4월 16일로 추가 연기한다고 18일 밝혔다. 3월 학평은 당초 3월 12일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개학이 계속해서 미뤄지자 3월 19일, 4월 2일로 시행일이 잇따라 연기돼왔다. 그러나 교육부가 지난 17일 3차 개학 연기를 결정함에 따라 3월 학평 시행일도 4월 16일로 3차 연기돼 기존 계획보다 한 달 이상 미뤄지게 됐다.

경기도교육청이 주관하는 4월 학평도 18일 기존보다 한 달가량 밀린 5월 7일(목)로 추가 연기됐다. 4월 학평은 당초 4월 8일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개학과 3월 학평이 계속해서 밀리며 4월 28일, 5월 7일로 두 차례 연기됐다.

한편 수능을 시행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6월 수능 모의평가(모평)는 아직 변동이 없다. 6월 모평 실시 예정일은 오는 6월 4일(목)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는 31일(화) 6월 모평 시행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3.18 17:5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