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취업마지노선 ‘남 33.5세, 여 31.3세’ … ‘취업 마지노선 있다’ 응답 4년새 10%P↓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2.27 09:33

 


 

 

취업마지노선이 있다고 생각하는 직장인 및 취준생이 4년새 70%에서 60%10%포인트 줄었다. 이들이 생각하는 취업마지노선도 남성 기준 201731.9세에서 33.5세로 늘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및 취준생 4,544명을 대상으로 취업마지노선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취업마지노선은 적어도 이때까지는 첫 취업이 반드시 완료되어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나이를 의미한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0%취업마지노선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20174월 잡코리아가 같은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당시 70.1%에 이르던 응답 비중과 비교해 보면 10%포인트나 그 비중이 감소했다. 잡코리아는 특히 취업마지노선에 대한 직장인들의 인식 변화가 두드려졌다고 밝혔다. ‘취업마지노선이 있다는 응답은 취준생의 경우 201765.8%에서 202060.4%5%포인트가 줄었다. 반면 직장인에게서는 75.5%에서 58.8%16%포인트 이상 크게 줄어 눈길을 끈다.

 

취업마지노선이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일정한 나이를 넘어서면 취업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57.4%)’이라는 응답이 절반을 훌쩍 넘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취업과정에서 보다 유리한 나이가 있다고 느껴서18.2%를 차지하는 등 채용과정에서 나이가 당락에 영향을 미칠 거라는 인식을 드러냈다. 이밖에 사회 통념상 의례 그 나이면 해야 하는 것으로 여겨져서(15.4%)’, ‘기존 직원들과의 관계 형성, 조직 적응이 원활하기 위해서(8.6%)’라는 응답도 있었다.

 

그렇다면 이들은 몇 살까지 취업이 완료되어야만 한다고 생각할까? 잡코리아가 취업마지노선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에게 주관식으로 질문한 결과 남성 기준 33.5, 여성 기준 31.3세를 취업마지노선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응답군의 현재 취업여부에 따라 살펴 보면 취준생보다 직장인들이 취업마지노선을 더 길게 잡고 있었다. 취준생들은 남성 기준 32.9, 여성 기준 30.9세를 취업마지노선으로 잡고 있었다. 반면 직장인들은 이보다 약 2~3세가 더 높은 남성 35.2, 여성 32.8세를 취업마지노선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응답군의 성별에 따른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고 잡코리아는 설명했다.

 

 

한편 직장인, 취준생들이 꼽는 취업마지노선도 과거에 비해 높아졌다. 잡코리아가 2017년 조사한 취업마지노선은 남성 기준 31.9, 여성 기준 29.2세로 집계됐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남성은 1.6세가 높아진 33.5, 여성은 2.1세가 높아진 31.3세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남-녀간 취업마지노선 갭도 20172.1세에서 1.6세로 소폭 감소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2.27 09:3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