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채용시장에도 코로나19 여파… 신입공채 ‘가뭄’에 구직자 불안↑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2.25 09:25


 

 

지난해 이맘때 상반기 주요 기업의 공채 윤곽이 드러났 것과 달리 올해는 공채 연기 및 전형 취소 발표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3일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조정됨에 따른 여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24일 채용 면접 대상자에 면접 일정을 연기한다고 개별 문자를 보내 면접 연기를 알렸다. 지난해부터 수시채용 방식으로 신입사원을 선발 중인 현대차는 올해 계획한 신입사원 채용에서 부문별 서류전형을 마친 뒤 직무별 면접을 앞두고 있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62020년 신입사원 합동 교육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3급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SW)역량테스트를 지난 15일에서 다음 달로 연기했다. LG는 올해 신입사원 공채일정을 4월 이후로 연기하고, SK GS그룹 역시 계열사별 채용일정을 연기하거나 재고한다는 입장이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상당히 대조적인 모습이다. 10대 기업 중 상반기 공채 윤곽을 밝힌 곳이 아직 단 한 곳도 없기 때문이다. 보통 대기업 상반기 공채는 3월 초 일제히 접수를 시작하지만 채용일정은 그 전에 미리 공개된다.

 

지난해의 경우 LG화학이 227일부터 이른 접수에 돌입한 데 이어 SK KT그룹이 34일부터 CJ그룹은 35삼성은 312일부터 계열사별 순차모집을 시작했다. 롯데그룹은 320포스코는 42일부터 상반기 신입사원 선발을 진행했었다.

 

이렇듯 신입공채의 씨가 말랐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가운데, 많은 구직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구직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었다.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앱 알바콜이 구직자 44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 구직준비에 불안감을 느끼는지에 관해 설문조사 한 결과 총 61.1%그렇다고 대답했다. 지난 11일부터 양일간 진행한 설문조사였던 점을 고려하면, 감염병 위기 단계가 심각 수준인 현재 그 불안감은 더욱 커졌을 것으로 짐작된다.

 

불안감의 이유는 대체로 채용 연기’(25.8%), ‘채용전형 중단’(24.2%), ‘채용취소’(9.0%)로 인한 것이었다. 또한, 앞선 변경사항들이 결국 채용규모 감소’(21.7%)로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도 불안해하는가 하면, ‘공채전망이 전반적으로 어두워진 느낌’(12.7%) 그 자체 역시 비보로 느끼고 있었다. 특히 만에 있을 발병 또는 자가격리로 인한 응시기회 박탈’(6.2%)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2.25 09:2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