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서울대 가려면 이 과목 들어라? “진짜 비결은 태도와 자세”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2.17 13:43

 


동아일보 DB

 

2021학년도 대입은 2015 개정교육과정이 교육 현장에 본격 적용된 후 실시되는 첫 대입이다. 새 교육과정은 문이과 통합과정을 통해 자신의 진로목표에 맞는 과목 선택이 가능하도록 학생의 선택권이 강화되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정립되지 않다 보니 과목 선택에 어려움을 토로하는 학생들이 적지 않다. 진로 계열에 따른 과목 선택의 중요성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공 계열에 따른 과목 선택방법을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가 소개한다.

 

 

주요 과목 꽉 잡고진로 목표 위한 선택과목 고민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학교생활 방안 및 과목선택에 대한 가이드를 제시하기 위해 서울대에서는 최근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고교생활 가이드북 (개정판)’을 발간해 정보를 제공한다. 각 전공별 재학생들이 자신이 전공 학습을 진행하면서 중요하다고 느끼는, 나아가 현재 개설된 필수 교과 및 선택 교과 중에서 해당 전공과 연계하여 고교 생활 중 도움이 될 만한 교과목이 무엇인지에 대해 조언한다.

 

[] 전공 계열별 선택교과 참고 리스트

전공계열

전공명

선택교과

인문

철학

윤리와 사상, 생활과 윤리, 정치와 법, 사회문화, 한문

중어중문

한문, 한문, 언어와 매체, 동아시아사, 세계사

국사학

동아시아사, 세계사, 실용경제, 윤리와 사상, 한국지리

사회과학

경제학

수학, 수학, 확률과 통계, 미적분, 경제수학, 경제, 사회문화, 중국어

언론정보학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독서, 문학, 영미 문학 읽기, 논술, 사회문제 탐구, 정치와 법, 사회문화, 확률과 통계, 정보

자연과학

물리/천문학

물리학, 물리학, 수학, 미적분, 기하

화학

확률과 통계, 화학, 물리학, 생명과학, 지구과학

지구환경과학

물리학, 화학, 생명과학, 지구과학, 응용수학, 수학, 수학,

미적분, 확률과 통계, 기하

공과

기계항공공학

수학, 수학, 미적분, 확률과 통계, 기하, 물리학, 물리학

산업공학

미적분, 확률과 통계, 경제 수학, 정보, 경제, 실용 경제

농생명과학

농경제사회학

수학, 미적분, 확률과 통계, 경제, 경제 수학, 실용 경제

사범

지구과학교육

미적분, 물리학, 물리학, 사회문화, 철학, 영어

*출처: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고교생활 가이드북(개정판), 서울대학교

*해당 자료 중 학생 인터뷰 내용 재편집



해당 내용을 요약하자면
, 대부분의 전공에서 국어, 영어, 수학 등의 기초 주요 교과들의 중요성을 공통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 이과 계열을 떠나서 주요 교과목에 대해서는 어느 하나 소홀함 없이 기본적인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것. 

 

또한 일반 선택 및 진로 선택 과목을 선정함에 있어 단순히 성취도 달성의 유불리로만 판단하기보다는 전공적합성 및 필요성에 근거하여 선택에 대한 구체적인 판단 기준을 세울 필요가 있다. 다른 학생들이 많이 선택하지 않는 과목이라도 자신의 희망 전공과 진로 목표 달성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과목들에 대해서는 고등학교 때부터 적극적으로 학습할 것을 조언한다.

 

이처럼 원활한 이수과목 설계를 위해서는 학교에서 제시하는 특정 과목에 대한 기본 이수 단위를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선택교과의 개설 여부 및 유불리 등을 담임교사 및 교과 담당 교사와의 상담을 통해 구체화시킬 필요가 있다.

 

꾸준한 노력’, 과목 선택보다 중요

 

많은 학생들이 선택하는 주요 교과 및 인기 교과들에 대해서는 개설 여부에 대한 고민을 크게 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해당 과목 교사가 부재하거나 소인수 과목인 경우 과목 자체가 개설되지 않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경우 공동교육과정을 통해 일정 부분 문제를 해소할 수 있지만 이마저도 형편이 여의치 않은 학교들이 있다.

 

개정 교육과정이 제도적으로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여타 환경적 제약으로 인해 아직까지 교육 여건이 충분히 마련되지 못한 학교들이 적지 않다. 또한 이러한 사실을 대학에서도 충분히 감안을 하고 있기에 특정 과목을 수강하지 못하였다고 해서 불이익이 있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그러한 환경적 제약 속에서 자신이 원하는 공부를 지속하고자 어떠한 노력을 해왔는지, 그에 대한 노력의 과정과 배우고 느낀 점을 어필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1. 고교 생활 중 현실적으로 이수할 수 있는 과목을 최대한 열심히 공부할 것

2. 관심 분야에 대한 다양한 독서, 배우고 느낀 점에 대한 기록의 생활화

3. 국어, 영어, 수학 등 모든 학문의 기본적인 토대가 되는 기본 교과 학습에 충실할 것

4. 신문 사설 등을 읽고 해당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 및 논점을 정리하고 표현해 볼 것

5. K-MOOC, TED 등 인터넷 영상 매체를 통해 자신의 흥미에 맞는 학습을 시도할 것

6. 교과 학습 속에서만 학습을 시도하지 말고 주체적으로 필요한 공부를 찾아서 해 볼 것

7. 피어튜터링(Peer Tutorng)을 통해 자연스러운 학습 환경 마련하기 (가르치며 공부하기)

*출처: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고교생활 가이드북(개정판), 서울대학교

*해당 자료 중 학생 인터뷰 내용 재편집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입시에서 과목 선택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얼마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자신의 진로 목표를 구체화시켜 왔으며
, 성실하게 학교생활에 임하였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다. 결국 자신이 선택한 과목에서 최선을 다하고 부족한 부분을 끊임없이 개선해 나가는 노력을 보여줄 수 있다면 남들과 차별화되는 자신만의 장점을 구체적으로 어필할 수 있을 것이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대학에서는 단순히 전공 관련 심화과목 이수여부에 따라 학생들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소속 학교의 교육과정 및 환경 여건을 파악하여 해당 학생이 입학 후 충분히 전공과목을 학습할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므로 전공적합성과 관련된 학업태도 및 탐구활동 등의 과정에 초점을 맞추어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하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2.17 13:4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