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베스트셀러 작가 에린 헌터의 ‘용기의 땅(Bravelands)’, 두 번째 이야기가 출간됐다. 

 

 

아프리카 대초원의 동물들은 자연의 법칙을 지키며 살아왔다. 그것은 ‘살아남기 위해서만 남을 죽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뜻밖의 음모와 배신, 그리고 살해 사건이 벌어지면서 평화는 산산조각이 난다. 권력욕에 사로잡힌 살해자들에 의해 사랑하는 이들을 잃어버린 어린 사자, 개코원숭이, 코끼리는 힘을 합쳐 위험한 대결을 시작한다. 



 

이 책은 ‘전사들(Warriors)’과 ‘살아남은 자들(Survivors)’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에린 헌터의 새로운 작품이다. 책을 펼치는 순간, 아프리카 대초원을 누비는 동물들의 발소리가 귓가를 울리고 생동감 넘치는 모험의 세계가 심장을 두드릴 것이다.   

 




 

○ [책 소개] 새로운 모험 판타지 ‘용기의 땅’ 두 번째 이야기 

 

배신의 음모를 밝히려는 개코원숭이, 자신의 운명을 알지 못하는 코끼리, 복수를 준비하는 사자. 자연의 법칙이 파괴되고 대초원은 비극의 소용돌이에 휩싸였다. 용기의 땅은 이대로 무너지는 것일까? 세 어린 동물들은 각자의 답을 찾을 수 있을까?


 

‘용기의 땅’ 두 번째 이야기에선 위대한 어머니의 죽음이 그려진다. 위대한 어머니가 살해되고 용기의 땅에는 이상 기후가 나타난다. 폭우와 강풍이 휘몰아치고, 타들어갈 듯한 무더위가 찾아온다. 그리고 이러한 혼란을 기회로 삼아 용기의 땅을 지배하려는 교활한 개코원숭이와 탐욕스러운 사자가 고개를 치켜든다. 용기의 땅 동물들은 걷잡을 수 없는 공포에 사로잡히는데……. 


 

계속되는 이상 기후와 살해 사건들 때문에 동물들은 위대한 영혼이 화가 난 것이라고 생각한다. 동물들은 어서 빨리 위대한 부모가 나타나 용기의 땅이 평화를 되찾길 간절히 바란다. 하지만 위대한 영혼이 깃들어야만 진정 위대한 부모가 될 수 있다. 위대한 영혼은 과연 어떤 동물을 선택할까?

 





 

○ [저자 소개] 에린 헌터 

 

에린 헌터는 광활한 자연 세계에서 영감을 받아 그들만의 다양하고 매력적인 동물들을 만들어 냈다. 동물들에게는 특유의 본성과 더불어 인간을 닮은 감정이 공존한다. 치열한 결투와 정치적 음모, 개인적인 복수로 무장한 ‘용기의 땅’은 처음부터 끝까지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자연을 존중하는 에린 헌터는 동물들을 새롭고 신비롭게 해석하길 좋아한다. 베스트셀러인 ‘전사들(Warriors)’ ‘살아남은 자들(Survivors)’ ‘모험을 찾아 떠나는 자들(Seekers)’ 시리즈의 작가이기도 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2.13 14:5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