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직장인 64.7% “지난 해 저축”… 저축액 평균 852만8천원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2.12 09:42

 

 

 

직장인 5명 중 3명이 작년에 저축했다고 밝힌 가운데 이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저축한 금액은 평균 8528천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저축을 했다고 밝힌 직장인 중 절반을 웃도는 52.2%매달 일정금액을 꾸준히 저축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2,112명을 대상으로 ‘2019년 저축 현황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공동 설문조사에서 지난 해 저축을 했는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64.7%저축을 했다고 답했다. 지난 해 저축을 했다는 응답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30대 직장인의 62.8%, 40대 이상 직장인은 60.5%작년에 저축을 했다고 답한 반면, 20대 직장인은 이보다 최대 15% 포인트가 높은 75.3%저축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지난 해 총 저축금액에 있어서는 20대의 저축액이 가장 낮았다. 지난 해 저축을 했다고 밝힌 20대 직장인의 저축 총액은 평균 7769천원으로 집계됐다. 40대 이상 직장인은 평균 8181천원을 저축했다. 특히 30대 직장인의 저축액은 평균 9068천원으로 20대 저축액보다 130만원 가량 높게 집계됐다.

 

지난 해 저축을 했다는 직장인들에게 그 전과 지난 해의 저축액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를 질문한 결과 40.1%의 직장인이 별 변화가 없었다고 답했다. ‘저축을 늘렸다는 응답은 31.5%줄였다(28.4%)’보다 소폭 높았다. 눈에 띄는 점은 20대의 경우 저축을 늘렸다39.2%줄였다(17.6%)’보다 2배 이상 높았던 반면, 40대 이상 직장인은 줄였다는 응답이 34.5%늘였다(19.8%)’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 직장인들이 지난 한 해 저축한 방식을 살펴 보면 매달 일정 금액을 꾸준히 저축했다(52.2%)’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금액은 들쭉날쭉했지만 매달 꾸준히 저축했다는 응답은 28.8%, ‘비정기적으로 상황에 따라 저축했다는 응답은 19.0%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해 저축을 전혀 하지 못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746, 35.3%였다. 이들은 지난 해 저축하지 못했던 가장 결정적인 이유로 대출금을 꼽았다. ‘갚아야 할 대출금이 많아서 현금을 저축할 여유가 없다는 응답이 42.5%1위를 차지한 가운데 카드값, 생활비를 쓰고 나면 남는 돈이 없다(40.8%)’는 응답이 바짝 그 뒤를 쫓았다. 연령별로 저축하지 않은 이유를 살펴 보면 40대 이상(54.4%) 30(44.6%) 직장인은 대출금 압박을 가장 많이 꼽은 반면 20대는 카드값, 생활비를 꼽는 응답이 63.2%로 가장 높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2.12 09:4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