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영화관 알바생 “최악의 민폐손님? 팝콘 등을 과하게 흘리고 가는 손님”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2.10 09:19

 



 


영화관 최악의 민폐손님은 팝콘, 나쵸 등을 과하게 흘리고 가는 손님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영화관 아르바이트생 696명을 대상으로 영화관 알바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알바몬이 민폐손님으로 인해 고생한 경험이 있는지 묻자, 응답자의 85.2%그렇다고 답했다.


이들 영화관 알바생들이 꼽은 최악의 민폐손님은 팝콘, 나쵸 등 음식물을 과하게 흘리고 가는 손님(42.5%)’이었다. 이어 너무 크게 웃는 등 주변을 전혀 신경 쓰지 않는 손님(28.2%)’영화 관람 중 핸드폰을 하거나 벨소리가 울리는 손님(28.2%)’이 공동 2위에 올랐고, 4위는 정해진 입장 시간이 넘었음에도 들어가려는 손님(23.9%)’이 꼽혔다. 그 뒤로 과음하며 영화를 보는 손님(18.4%)’, ‘잘못된 영화이름을 말하는 등 어렵게 주문하는 손님(12.1%)’, ‘주문대 앞에서 수다를 떨거나 메뉴를 고르는 손님(12.1%)’ 등도 민폐손님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복수응답).

 

알바몬에 따르면 영화관 아르바이트생 중 68.5%영화관 아르바이트를 하며 기대와 달라 실망했거나 힘든 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하며 기대와 달라 실망했거나 힘든 점으로는 다양한 유형의 민폐손님(57.7%)’, ‘청소부터 티켓발권까지 생각보다 힘든 업무강도(33.3%), 매니저의 잦은 간섭과 지시(26.0%)’, ‘화장실도 제대로 가기 힘든 바쁜 업무환경(15.5%)’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한편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무료로 영화를 보는 등 복지혜택이 좋을 것 같아서(34.2%)’를 꼽았다. 다음으로 영화를 좋아해서(32.0%)’여러 동료 분들과 재미있게 일하고 싶어서(30.6%)’ 등이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선택한 주요 이유였다(*복수응답).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2.10 09:1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