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 인하대, 3월 2일→16일로 개강 2주 연기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2.07 14:18

 


인하대 ‘위기대응TF’ 위원장을 맡은 원혜욱 대외부총장이 지난 5일 대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인하대 제공

 

 

인하대가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개강 연기를 결정했다7일 밝혔다.

 

인하대는 지난 5일 원혜욱 대외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위기대응 TF’를 열어 개강일을 32일에서 16일로 2주 미루기로 했다. 개강일 연기로 인한 수업결손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부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른 학사운영을 할 예정이다.

 

인하대는 앞서 지난 3일 이달 말로 예정돼 있던 졸업식과 입학식,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를 취소하는 한편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학생들이 있는 언어교육원은 조기 종강했다.

 

또 건물마다 손 소독제를 설치하고 학생들이 생활하는 기숙사는 매일 방역작업을 하며 만일에 대비하고 있다. 또 중국에서 돌아오는 중국인 학생들은 자가격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무섭게 번지고 있어 대학과 같이 많은 학생들이 모이는 곳은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개강 연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생겨날 수 있는 불안과 혼란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2.07 14:1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