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중소기업 32.8% ‘주52시간근무제 시행 중’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1.29 09:35

 


 

 

중소기업 10곳 중 3곳이 현재 주52시간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중소기업 22.3%52시간근무제 시행에 대비해 인력충원을 계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원 수 300명 미만의 중소기업 274개사를 대상으로 52시간근무제 도입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현재 주52시간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은 32.8%10곳 중 3곳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 52시간근무제 시행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한 곳이 29.9%, 37.2%아직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52시간근무제 도입에 대비해 인력충원을 계획하는 중소기업은 많지 않았다. ‘52시간근무제 도입에 대비해 인력충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은 22.3%5곳중 1곳 정도에 그쳤다. ‘인력 충원 계획이 없다고 답한 기업이 41.6%로 가장 많았고, ‘미정인 기업이 36.1%로 그 다음으로 많았다.

 

52시간근무제 도입에 대비해 인력충원을 계획하는 기업들의 채용직무 1위는 생산/기술/현장직으로 집계됐다.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생산/기술/현장직채용을 계획한다고 답한 중소기업이 복수선택 응답률 39.3%로 가장 많았다. 이어 ‘IT프로그래머/시스템운영직무가 응답률 19.7%로 다음으로 많았고, 다음으로 마케팅(18.0%) 연구개발(18.0%) 직무 순으로 채용을 계획하는 기업이 많았다.

 

한편, 52시간근무제 도입에 대비해 중소기업이 가장 많이 준비하는 것은 직원 출퇴근 시간관리(근태관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52시간근무제 도입을 위해 무엇을 준비했거나 준비하고 있는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원 출퇴근 시간관리(근태관리)’를 꼽은 기업이 59.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연근무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기업이 46.5%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업무 효율화 및 업무량 조절(39.5%) 야근/휴일근무 축소 독려(32.6%) 조기퇴근 유도(24.4%) 불필요한 회의/외근 줄이기(23.3%) 정시퇴근 독려 제도(PC OFF, 소등 등_23.3%) 등으로 준비하고 있다는 중소기업이 많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1.29 09:3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