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크리에이터 춘추전국시대… 청소년 70% ‘유튜버’ 꿈꾼 적 있다
  • 김수진 기자

  • 입력:2020.01.23 09:10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 영상 채널의 등장으로 TV로 대표되던 미디어 시장은 최근 몇 년 새에 판도가 급격하게 변하며 현재 진행 중에 있다. 유튜브로 대표되는 1인 미디어 채널을 필두로 다양한 관심사를 바탕으로 제작되는 영상 콘텐츠는 크리에이터라는 매력적인 직업을 꿈꾸게 한다. ‘투잡개념으로 크리에이터를 하는 일반인부터 연예인까지, 또한 이것을 장래희망으로 꿈꾸는 10대 청소년들도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이에 스마트학생복이 청소년의 영상 채널 시청 실태 및 크리에이터에 관한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진행했으며, 890명의 10대 청소년이 응답했다.

 

응답자 가운데, 가장 많이 시청하는 영상채널을 묻는 질문에는 압도적으로 유튜브78.4%(698)1위를 차지했다. 이어 ‘TV’10.1%(90), ‘V(브이앱)’5.7%(51), ‘아프리카TV or 트위치 등 1인 방송4.3%(38), 기타 1.5%(13) 순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영상 채널을 시청하는 시간으로는 30분 이상~2시간 미만(49.9%, 444), 2시간 이상~6시간 미만(29.4%, 262), 30분 미만(12.4%, 110), 6시간 이상(6.5%, 58), 시청하지 않음(1.8%, 16)으로 집계가 됐다.

 

가장 선호하는 크리에이터 영상 콘텐츠 카테고리를 묻는 질문에는 먹방, 쿠킹 등 음식 관련(26.7%, 238), 게임(18.1%, 161), 노래, 춤 등 음악 관련(17.5%, 156), 브이로그(14.6%, 130), 뷰티(9.9%, 88), 학습공부, 지식상식 관련(8.35%, 74), 기타(4.8%, 43)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에게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는지를 묻자, 70%에 해당하는 630명의 학생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렇게 크리에이터를 한 번쯤 꿈꿨고, 꿈꾸는 학생들 가운데에 크리에이터가 되고싶은 이유에 대해 질문하자 관심있는 분야로 영상을 찍으면 재미있을 것 같아서(26%, 231), 본업이 아닌 취미로 나의 일상을 기록하고 싶어서(18.5%, 165), 다른 직업에 비해 큰 수익을 벌 수 있을 것 같아서(16.6%, 148) 등의 순으로 응답했고, 현재 크리에이터들보다 더 좋은 영상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9.7%, 86) 등의 응답도 있었다.
 

현재 활동하는 10대 학생 크리에이터에 대한 청소년들의 생각과 인식을 묻는 문항에는 기회가 된다면 나도 이들처럼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싶다고 생각이 든다(35.5%, 316), 자신의 재능을 살려 활동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32%, 285), 취미로 하는 것이라 괜찮아 보인다(22.9%, 204), 학업에 방해가 된다면 하지 않는 것이 좋다(8.2%, 73), 기타(1.3%, 12) 등의 의견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학생 크리에이터에 도전하는 것에 가장 큰 장벽은 무엇인지에 대해 묻는 문항에서는 시간 및 경제적 능력 부족(35.3%, 314)에 대한 응답률이 제일 높은 것으로 나타나며 학생이라는 신분에 따른 가장 큰 제약임을 알 수 있었다. 이어 편집 능력 부족(31.2%, 278), 주변 사람들의 부정적인 시선이나 우려(15.3%, 136), 콘텐츠의 부재(14.8%, 132), 기타(3.4%, 3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학생복 관계자는 미디어 시장의 변화에 따라 청소년들 또한 유튜브 등 다양한 영상 채널을 통해 정보를 얻고 취미생활을 즐기고 있어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하게 됐다앞으로도 청소년의 다양한 꿈을 응원하며 소통하는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20.01.23 09:1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