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2019 올해의 한자, 20대 이룰 성(成)‧30대 위태할 위(危)… 40대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2.31 09:05

 


 

20대가 2019년 올 한해를 나타내는 한자로 이룰 성()’을 꼽았다. 반면 30대는 위태할 위()’, 40대 이상은 어지러울 란()’을 각각 올해의 한자로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연말연시를 맞아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3143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한자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들은 올 한해를 나타내는 가장 적당한 한자 한 글자와 2020년 새해를 대표했으면 하는 한자 한 글자를 각각 꼽았다.

 

먼저 올 한해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한자 1위에는 이룰 성(, 13.7%)’이 꼽혔다. 연령별로 살펴 보면 20대가 꼽은 올해의 한자 1위는 이룰 성(, 15.5%)’이 차지했다. 이어 어지러울 란(, 11.8%)’위태할 위(, 11.8%)’가 각각 올해의 한자 2, 3위를 차지했다. ‘외로울 고(, 9.9%)’얻을 득(, 7.0%)’이 나란히 5위 안에 올랐다. 편안 안(, 6.8%)’, ‘즐거울 락(, 6.2%)’, ‘부지런할 근(, 5.2%)’, ‘나아갈 진(, 4.6%)’, ‘다툴 쟁(, 3.0%)’이 차례로 순위를 이어 20대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올해의 한자에는 긍정적인 의미와 부정적인 의미의 한자가 골고루 섞여 있었다.

 

반면 30대가 생각하는 올해의 한자로는 위태할 위()’16.8%1, ‘어지러울 란()’13.4%2위를 차지해 20대와는 양상을 달리했다. 3위는 이룰 성(, 8.4%)’이 차지했으며 외로울 고(, 7.9%)’, ‘편안 안(, 7.9%)’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특히 40대 이상의 경우 올해를 나타내는 한자 1~5위가 모두 부정적인 의미를 가진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40대 이상 응답자가 꼽은 올해의 한자 1위는 어지러울 란(, 19.8%)’이 차지했다. 이어 어두울 몽()’위태할 위()’가 각11.5%의 응답을 얻어 공동 2, ‘다툴 쟁()’외로울 고()’가 각 7.6%의 응답을 얻어 공동 4위에 올랐다.

 

직업군별 올해의 한자를 살펴 보면 대학생과 알바생은 이룰 성(, 대학생 18.8%, 알바생 15.8%)’, 취준생과 직장인은 위태할 위(, 취준생 15.2%, 직장인 15.3%)’를 각각 1위에 꼽았다. 자영업자가 꼽은 올해의 한자는 어지러울 란(, 13.4%)’이었다.

 

한편 성인남녀가 희망하는 새해의 한자 1위에는 나아갈 진(, 15.7%)’이 꼽혔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 설문 결과 20대 응답자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나아갈 진()’이 내년을 대표하는 최적의 한자 1위에 등극했다.

 

먼저 20대는 새해를 대표하길 희망하는 한자에 나아갈 진()’18.9%1위에 꼽았다. 이어 평탄할 탄(, 10.0%)’2위를, ‘부유할 부(, 8.7%)’3위를 차지했다. 30대는 이룰 성(, 9.6%)’1위에 꼽은 데 이어 부유할 부(, 7.7%)’밝을 명(, 7.2%)’을 각각 2, 3위에 꼽았다. 40대 이상이 희망하는 새해의 한자 1위는 편안 안(, 15.3%)’이었으며, ‘부유할 부(, 13.7%)’형통할 형(, 8.4%)’이 그 뒤를 이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2.31 09:0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