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소식
  • 교원그룹, 전집 연계형 코딩 교육 프로그램 ‘REDPEN 코딩’ 출시
  • 김재성 기자

  • 입력:2019.11.06 14:12


 

 

교원그룹(대표 장평순)이 전집 연계형 코딩 교육 프로그램 ‘REDPEN 코딩’을 오는 11월 14일 출시한다. REDPEN 코딩(레드펜 코딩)은 유∙초등 학습자들이 집에서 쉽게 코딩을 학습할 수 있도록 홈스쿨링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

 

 

 

교원그룹은 REDPEN 코딩을 선보이기 위해 34년의 교육 노하우와 자사 전문 인력을 투입했다.  또한 에듀테크 스타트업 ㈜럭스로보와의 기술 제휴를 통해, 전 세계 5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로봇 모듈 교구 ‘모디’를 REDPEN 코딩에 접목했다.

 

 

 

REDPEN 코딩은 ‘코딩 동화’를 통해 코딩 교육에 스토리를 더했다. 코딩 동화는 코딩의 개념과 초등 교과의 개념이 결합된 내용으로 코딩 학습에 대한 흥미와 집중력을 높인다. 교원그룹과 합을 맞춰 온 다수의 전문 동화 작가들이 집필에 참여했으며 서울교대 구덕회 교수의 감수를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놀이하듯 코딩 학습이 가능한 것도 REDPEN 코딩의 강점이다. 학습자는 먼저 코딩 동화를 읽으면서 코딩 퍼즐과 모디 블록을 찾게 된다. 찾은 코딩 퍼즐로는 캐릭터를 움직이며 게임하듯 미션을 완수한다. 이후에는 모디 블록과 페이퍼 토이를 활용해 총 78개의 코딩 발명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이 과정은 도움 영상인 ‘뚝딱 모디 TV’를 통해 이해를 돕는다. 마지막으로 ‘엔트리’ 코딩 프로그램을 활용, 직접 코딩을 해서 발명품에 전송하고 이를 움직이게 만들면서 머릿속으로 상상하던 것을 현실화해 볼 수 있다.

 

 

 

이처럼 REDPEN 코딩은 독서-코딩 퍼즐-발명품 제작-프로그래밍 활동을 통합한 신개념 전집 연계형 코딩 교육 프로그램이다. 특히 교원이 고안한 ‘상상-실행-구현-응용’의 4단계 훈련을 통해 융복합적으로 컴퓨팅 사고력을 높인다. 먼저 전집을 읽으면서 학습자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코딩 퍼즐을 통해 캐릭터를 직접 움직이게 하면서 미션을 ‘실행’한다. 이후 모디 퍼즐로 발명품을 직접 만들어 보면서 이를 ‘구현’하고, 초딩 교육 과정에서 쓰이는 코딩 프로그램인 엔트리를 활용해 다양한 명령어를 입력해 보면서 ‘응용’한다. 이 4단계 코딩 훈련을 통해 아이들이 창의융합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초등학교 학부모들은 코딩 교육의 중요성은 절감하지만, 올해 처음으로 실과 과목에서 코딩 교육을 교과 과정으로 접하기 때문에 코딩 교육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 REDPEN 코딩은 학부모와 아이가 집에서 책을 읽고, 놀이를 하듯 코딩을 쉽고 재미있게 따라 하며, 배울 수 있도록 구성됐다”며 “미래 시대를 살아갈 아이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자기 주도적으로 코딩을 배우면서 미래 경쟁력을 키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REDPEN 코딩은 동화책 78권, 만들기 별책 3권, 스마트 스탠드 & 스마트 렌즈 1세트, 모디 블록 세트 1개, 코딩 퍼즐 & 활동 판 1세트, 양면테이프 1개가 전체 구성품으로 되어 있다. 자세한 내용은 교원EDU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1.06 14:1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