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면접 대비 어려워” 자포자기말라… 면접으로 ‘대역전’ 가능한 수시 전형은?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29 09:43

 



동아일보 DB




 

11월 초에는 성신여대, 명지대, 숭실대, 상명대 등 많은 대학의 면접이 예정되어 있다. 대체로 면접은 교과, 출결, 학교생활기록부 등 다른 평가 요소와 함께 평가가 된다. 모든 영역에서 고루 좋은 평가를 받아야 합격 확률을 높일 수 있는 것. 그런데 만약 면접 외 평가 요소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면, 이를 면접만으로 극복할 수 있을까?

 

 

면접 유형 따라 다른 면접 영향력

 
[] 전형유형별 면접의 중요도

구분

A전형

B전형

C전형

전형방법

서류60+면접40

1단계:서류100(3배수)

2단계:1단계70+면접30

1단계:서류100(3배수)

2단계:면접100

면접

중요도 순위

2순위

3순위

1순위

*출처 : 학생부종합전형 101가지 이야기

 
면접의 영향력은 전형방법에 따라 달라지며 전형방법은 크게 일괄 선발과 단계별 선발로 나뉜다. C 타입 전형의 경우 2단계에서 1단계 점수가 반영되지 않기 때문에 3배수 안에만 들었다면 오로지 면접 점수로 합격자가 결정된다. 그렇기에 면접의 영향력이 가장 크다고 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2019학년도 고려대 학교추천1단계에서 학생부교과로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는 면접 100으로 선발하였다.

 

서류와 면접을 일괄적으로 합산하여 선발하는 A 타입 전형도 면접 영향력이 높다고 볼 수 있다. 올해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전형이 서류 70%, 면접 30%로 선발하였다.

 

마지막으로 면접의 영향력이 가장 약한 B 타입 전형은 다수의 대학이 해당된다. 그러나 대학마다 다른 면접 반영 비율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보통 2단계 면접 비율이 30~40% 정도이지만 가천대, 고려대, 서울대, 서울시립대의 경우 50%로 상대적으로 면접의 비중이 높은 대학들이다. 이런 대학의 경우 B 타입 전형의 형태를 취하고 있어도 면접의 영향력이 적다고 보기 어렵다.


[
] 2단계 면접 비율이 50%인 대학(일부)

대학

가천대

고려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전형명

가천바람개비1

학교추천

일반

학생부종합

전형

방법

1단계:서류100(4배수)

2단계:1단계50+면접50

1단계:서류100(5배수)

2단계:1단계50+면접50

1단계:서류100(2배수)

2단계:1단계50+면접50

1단계:서류100(2~4배수)

2단계:1단계50+면접50

*출처: 대학별 수시 모집요강(2019.10.22)

 

 

 

역전 가능제시문 활용 면접

 

[] 전형 자료 기준에 따른 대입 면접 유형

면접 유형

상세 내용

제시문 활용 면접

제시문이 주어지긴 하지만 정해진 정답이 없고 다양한 답변이 가능해 그 과정에서 논리적 근거를 제시하는지를 평가

서류 확인 면접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등에 나타난 지원자의 학업역량, 전공적합성, 인성, 서류의 진위여부 등을 평가

*출처: 학생부종합전형 101가지 이야기 재구성

 

전형 자료에 따라 면접은 제시문 활용 면접과 서류 확인 면접으로 구분된다. 두 유형 모두 질문에 답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경험이 중심이 되는 서류 확인 면접보다 논리적 근거를 평가하는 제시문 활용 면접이 난이도가 있는 편이다. 그러다 보니 제시문 활용면접이 상대적으로 지원자들의 변별이 가능하고 면접으로 결과를 뒤집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교육부가 수험생에게 부담이 되는 교과 중심의 문제풀이식 면접을 지양하고 있는 터라 일부의 상위권 대학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서류 확인 면접을 시행하고 있다. 서류 확인 면접의 경우 평가 내용만으로는 점수 차이를 크게 벌리기가 다소 어려운 부분이 있다. 그렇다면 면접의 비중이 크지 않고 서류확인면접일 경우 결과를 뒤집을 가능성은 희박한 것일까?

 

면접을 응시하는 것만으로도 높아지는 합격 가능성

 

면접의 영향력을 판단하는데 있어 전형 방법, 면접 반영 비율, 면접 유형 등 다양한 요소가 고려되지만,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바로 충원율이다. 학생부교과전형과 비교한다면 학생부종합전형의 충원율은 크지 않지만, 논술전형과 비교한다면 결코 낮다고 할 수 없다.

 

2019학년도 경희대 네오르네상스 입시결과를 살펴보면, 충원율 100%를 넘은 학과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물론 학과에 따라서는 50% 미만의 충원율을 보인 학과가 있기도 하나 수험생들의 선호가 높은 모집단위일수록 대체로 충원율 또한 높게 형성되었다. 수시의 경우 중복 합격이 많고 1단계에서는 일정 배수만 선발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면접을 응시하는 것만으로도 합격 가능성은 높아질 수 있다. 그렇기에 지금은 면접 결과에 너무 신경쓰기보다 대학별 유형에 맞게 면접 대비를 할 필요가 있다.

 

[] 2019학년도 경희대 네오르네상스 충원율

모집단위

모집인원

예비번호

충원율

사학과

15

21

140%

영어영문학과

14

16

114.3%

정치외교학과

16

25

156.3%

사회학과

8

11

137.5%

경제학과

22

28

127.3%

무역학과

18

18

100%

언론정보학과

28

29

103.6%

경영학과

56

78

139.3%

*출처 : 경희대 입학처 입시 결과 중 충원율 100%가 넘는 학과(일부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각 대학의 면접 유형은 꼭 확인할 필요가 있다. 대표적으로 명지대 교과면접전형의 경우 인성 면접이기는 하나 자기소개 형태인 면접 기초자료를 작성하고 이를 토대로 면접이 진행되기 때문에 모집 단위별로 예상 질문들을 살펴보고 자신의 강점 등을 미리 정리해둘 필요가 있다면서 면접의 경우 대학이 공지한 면접 방법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이에 맞게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29 09:4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