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소식
  • 성인 46% ‘콜 포비아’ 겪어… 전화보다 문자‧메신저가 익숙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24 09:32

 





 

전화로 음성통화 하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증세를 일컬어 콜 포비아라 한다. 최근 조사결과 전화 공포증(콜 포비아)을 겪고 있다고 답한 성인남녀가 46%2명중 1명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최근 성인남녀 1,037명을 대상으로 콜 포비아 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성인남녀 중 46.5%가 전화통화에 두려움을 느끼는 콜 포비아(전화 공포증)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콜 포비아를 겪고 있다는 답변은 대학생 그룹(47.3%)이 직장인 그룹(44.8%)보다 소폭 높게 집계됐다.

 

이들 성인남녀들이 콜 포비아를 겪는 가장 큰 이유는 메신저 앱·문자 등 비대면 의사소통에 익숙해져서(49.2%)였다. 이외에 통화를 하다가 나도 모르게 말실수를 할까 봐(35.5%)’, ‘말을 잘 못해서(28.4%)’, ‘통화 업무나 선배/상사와의 통화로 인해 트라우마가 생겨서(18.0%)’, ‘통화로는 상대방 말을 정확히 듣고 이해하는 게 어려워서(18.0%)’ 등도 콜 포비아를 겪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또한 콜 포비아를 겪는 성인남녀 중 45.2%콜 포비아가 생활에 영향을 미칠 정도라고 답했다. 특히 콜 포비아가 일상생활에 영향을 준다는 답변은 직장인 그룹(53.5%)대학생 그룹(41.3%)보다 10%P 이상 높았다.

 

실제로 성인남녀들이 가장 선호하는 의사소통 방식을 조사한 결과, ‘비대면 의사소통-문자/메신저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44.0%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직접 만나 의사소통 하는 대면 의사소통(41.8%)’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2위에 올랐고, 비대면 의사소통 방식 중 전화를 선호한다는 답변은 12.9%로 가장 낮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한편 잡코리아와 알바몬 조사결과, 성인남녀 중 53.8%가 전화 하기에 앞서 통화 스크립트를 짜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콜 포비아를 겪는 성인남녀가 어떻게 변할지묻는 질문에 성인남녀 중 67.6%증가할 것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24 09:3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