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수능은 끝나도 수시는 끝나지 않는다… 수능 이후 면접 대비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23 09:51

 



동아일보 DB

 

 

2020학년도 수능이 한달도 안 남았다. 수능에 다소 자신이 없는 수험생들은 지난 달 지원했던 수시 합격 가능성의 끈이 더욱 간절한 상황. 당장 수능을 잘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수능 이후 예정된 수시 면접 일정과 대비책에 대해 고심해야 한다. 특히 비슷한 수준의 대학에서 면접 일정이 겹칠 경우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

 

수능 후 면접고사 중에선 연세대와 고려대의 면접 일정이 겹친다. 구체적으로 연세대 활동우수형 인문/사회계열과 고려대 일반전형 인문계열의 면접고사가 1130일에 치러진다. 또 경희대 네오르네상스 전형과 동국대 Do Dream 전형의 면접 일정이 1130, 121일로 동일하다. 다만, 경희대의 경우 1130일에는 인문계열, 121일에는 자연계열의 면접이 시행되고, 동국대의 경우 계열이 아닌 학과별로 면접일이 정해져 있어 학과에 따라 면접 일정이 겹치지 않을 수도 있다.

 

이외에도 1130일과, 121일에 많은 대학이 면접을 시행한다. 면접 일정이 집중되는 날짜에는 지원 학과별 세부 면접 시간까지 확인해서 하루에 두 곳의 면접 응시가 가능한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정시까지 고려하는 수험생이라면, 수능 후 면접고사를 치르는 대학 위주로 지원해, 수능 결과에 따라 면접 고사 응시 여부를 결정하는 전략을 사용할 수 있다. 수능 전 면접을 보고 합격할 경우 수능이 잘 나오더라도 정시에 지원할 수 없는 소위 수시 납치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능 전 면접 전형은 소신 지원 카드로, 수능 후 면접 전형은 안정 지원 카드로 활용해볼 수 있다.

 

 

[] 2020학년도 수능 후 학생부종합전형 대학별 면접고사 일정 일부

*각 대학 수시 모집 요강 참고(2019.8.20 확인)

고사일

대학명

전형명

11.16()~17()

성신여대

학생부종합(자기주도인재)

11.22()

서울대

일반전형(미술대학, 음악대학, 수의과대학, 의과대학, 치의학대학원, 치의학 제외)

11.23()

건국대(서울)

KU자기추천(자연-KU융합과학기술원)

서울과기대

학교생활우수자

서울대

일반전형(수의과대학, 의과대학, 치의학대학원, 치의학과)

서울시립대

학생부종합

고려대(서울)

학교추천II(인문계)

숙명여대

숙명인재(인문계, 의류학과)

연세대(서울)

학생부종합(활동우수형 자연/국제, 국제형)

11.24()

고려대(서울)

학교추천II(자연계)

숙명여대

숙명인재(의류학과 제외), 소프트웨어융합인재

11.29()

서울대

지역균형선발(미술대학, 음악대학, 수의과대학, 의과대학, 치의학대학원, 치의학과 제외)

11.30()

가톨릭대

잠재능력우수자, 학교장추천(의예과, 간호학과)

건국대(서울)

KU자기추천(자연-KU융합과학기술원 제외)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수의과대학, 의과대학, 치의학대학원, 치의학과, 음악대학)

서울여대

플러스인재전형

세종대

창의인재(소프트웨어융합대학)

연세대(서울)

학생부종합(활동우수형 인문/사회)

고려대(서울)

일반(인문계)

11.30()

~12.01()

경희대

네오르네상스

동국대(서울)

Do Dream

12.01()

건국대(서울)

KU자기추천(인문)

세종대

창의인재(인문/자연)

고려대(서울)

일반(자연계)

한국외대

학생부종합

  

듣고 말하는 훈련은 반복 또 반복

 

면접은 단순히 암기한 것을 풀어내는 시험이 아니기에 대다수 수험생들이 힘들다고 느낀다. 생각을 말로 드러내야 하는데 본인을 평가하는 면접관들 앞에서 심리적으로 위축되기 때문에 논리적으로 답변하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듣고 말하는 훈련이 매우 중요하다.

 

누구나 긴장하는 상황에서 좀 더 자연스러운 표정과 제스처를 보여준다는 것은 엄청난 메리트다. 면접관에게는 면접 준비를 잘해왔다는 인식과 함께 그에 따른 자신감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3회 이상 친구들 또는 부모님, 선생님 앞에서 모의면접을 해 보면서 듣고 말하는 훈련을 하고, 모의면접 시 본인의 모습을 촬영해서 잘못된 태도, 표정 등을 찾아 고치도록 하자.

 

겁먹지 말자, 면접에 정답은 없다

 

면접 대비를 위해 연습할 때는 긴장을 유지하며 철저히 준비하되, 면접 당일에는 본인에게 다소 관대해질 필요가 있다. 어떤 질문이 나올지 당연히 종잡을 수도 없지만 딱 맞게 정해진 정답도 없는 것이 면접이기 때문이다. 대기실에서 예상질문지에 대한 답변을 외우려고 애쓰기 보다는 이 대학에 진학해서 무엇을 하고 싶고, 그걸 위해서 무엇을 해왔고, 앞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큰 그림을 그려 보는 것이 좋다. 이런 긍정적인 생각들이 면접 시 긴장을 풀어주게 되고 10분 내외의 짧은 면접 시간에서 본인의 페이스를 빨리 찾고 유지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이다.

 

또한 모르는 질문이 나왔을 때 무턱대고 모르겠다고 말하기 보다는 아는 부분까지는 설명하려고 노력하고, 이 내용은 모르지만 연관성 있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설명할 수 있다고 끝까지 답변하려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 질문에 대한 답변이 아닐 시에는 장황하게 늘려 말하기 보다는 짧게 끊어서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알고는 있는데 기억나지 않거나 생각을 정리해서 말해야 하는 경우라면 바로 답변하지 말고 10초 내외로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한 후 머리 속에서 다시 정리해서 답변하도록 하자.

 

이 외에 면접후기도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확인해두자. 당일 면접장 분위기 등 사전 정보를 통해 당일 날 시뮬레이션을 해 보며 긴장을 완화할 수 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수능에 자신 없는 학생들은 수능 후 면접에 더욱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대학의 면접 시간에 따라 하나를 선택해야 하거나 하루에 2개 대학의 면접을 볼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일 텐데, 이 때 긴장하지 말고 자신이 그동안 희망 대학 및 학과에 지원하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노력했는지를 모두 보여주자. 능수능란한 말솜씨보다 진솔하고 솔직한 나의 장점을 어필하려고 노력한다면 진심은 면접관에게 닿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23 09:5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