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취준생 희망 월급여는 평균 248만7000원, “실제론 더 적을 것 예상”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22 11:35

 




 

취준생이 취업에 성공한 후 첫 월급으로 받고 싶은 희망급여가 평균 2487천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막상 자신이 취업하게 됐을 때 실제로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하는 첫 월급은 이보다 약 29만원이 낮은 2198천원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628명을 대상으로 희망급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공동 설문조사를 통해 취준생들에게 첫 월급으로 받기를 희망하는 급여액을 개방형으로 조사한 결과, 월 희망급여액이 평균 248700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잡코리아가 취준생 1,47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같은 조사에서 2234000원으로 집계됐던 것과 비교하면 약 253000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응답군별 월 희망급여를 살펴보면 성별로 남성 희망급여가 평균 2593천원으로 여성 2378천원보다 평균 215천원 더 높았다. 취준생의 학력별로 살펴보면 4년제 대졸자의 희망급여가 두드러지게 높았다. 고졸(2332천원)2.3년제대졸(2321천원) 취준생의 월 희망급여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4년제대졸 학력 취준생들은 최대 29만원이 높은 2612천원의 평균을 보였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유형에 따라서도 희망하는 월 급여액이 달랐다. 특히 중소기업으로의 취업을 희망하는 취준생 그룹의 희망급여는 평균 223만원으로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낮은 금액을 기록했다. 공기업 목표 취준생은 평균 2475천원, 외국계기업은 평균 2662천원으로 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 목표 취준생 그룹의 경우 월 평균 2797천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중소기업과 대기업 취업 목표 그룹간 희망 월급여 격차는 약 56만원에 달했다.

 

취준생들이 취업에 성공한 후 실제로 자신이 받게 될 거라 예상하는 첫 월급액은 희망급여에 한참 모자라는 액수였다. 잡코리아-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실제로 취업시 받게 될 거라고 예상하는 월 급여액(*개방형)’을 물은 결과 희망 급여액보다 약 29만원이 낮은 2198천원으로 집계됐다. 예상 월급여는 대기업 목표 취준생 2448천원, 외국계기업 목표 취준생 2345천원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예상 월급여가 가장 낮았던 그룹은 중소기업 목표 취준생으로 2014천원에 불과했다. 4년제 대졸(2287천원)고졸(2071천원) 학력자의 예상급여액 차이도 28만원으로 적지 않았다.

 

한편 취준생들은 첫 월급을 타면 가장 먼저 그 돈을 쓰고 싶은 대상으로 부모님을 꼽았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설문 조사에서 첫 월급을 받았을 때 가장 먼저 누구를 위해 쓰고 싶은가를 물은 결과 절반을 훌쩍 넘는 58.4%기다려주신 부모님을 위해 쓰고 싶다고 답했다. 2위를 차지한 나 자신을 위해 쓸 것(26.1%)’이란 응답의 두 배에 달하는 응답이었다.

 

실제로 첫 월급을 받았을 때 가장 하고 싶은 일에서도 취준생들은 부모님을 먼저 떠올렸다. 잡코리아가 첫 월급 로망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52.1%부모님께 용돈 및 선물 드리기를 첫 월급으로 가장 하고 싶은 일로 꼽았다. 첫 월급으로 하고 싶은 일 2위는 적금통장 개설(11.7%)’이 차지했으며, ‘가족들과 외식하기(9.2%)’, ‘고생한 나를 위한 쇼핑(7.2%)’, ‘친구지인에게 월급턱 쏘기(4.9%)’가 이어졌다. 그 밖의 의견으로는 눈치 안보고 돈 써보기, 탕진잼(3.8%)’, ‘학자금 대출 상환하기(3.4%)’, ‘월급 인증샷(2.5%)’, ‘월차 내고 여행가기(1.8%)’, ‘문화생활(1.3%)’ 등이 있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22 11:3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