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직장인 “은행∙병원 방문 곤란”… 희망 마감 시간 ‘오후 8시’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21 09:48


 

직장인 절반 이상이 회사를 다니면서 은행이나 병원을 방문하기가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9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1일 발표했다.

 

직장 생활 중 은행이나 병원 방문의 어려움을 느끼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는 답변이 38.7%로 나타났다. ‘그렇지 않다’ 29.8%, ‘매우 그렇다’ 17.6%, ‘전혀 아니다’ 14%였다.

 

은행/병원 방문 시 겪은 어려움(복수 응답 가능)’으로는 원하는 날짜/시간에 은행/병원 방문을 하지 못했다(35%)’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사무실에 예상 복귀 시간보다 늦게 도착했다’ 29.1%, ‘제대로 은행/병원 업무를 볼 수가 없어 개인 휴가를 썼다’ 14.4%로 나타났다. ‘없다는 의견이 11.6%였으나 사람들이 몰려 점심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의견도 9.5%나 됐다.

 

동네 병원이나 은행이 몇 시까지 운영하면 좋겠나를 묻자 응답자의 47.3%‘8라고 답해 실제 운영 시간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다음으로 ‘7(34.4%)’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6(8.7%)’, ‘9(4.8%)’, ‘24시간(2.8%)’, ‘10(2%)’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주로 휴가날(34.9%)’, ‘허락 받고 업무 시간에 살짝(32.8%)’, ‘점심 시간(27.7%)’을 이용하여 은행이나 병원 업무를 본다고 답했다. ‘아무때나 자유롭게 방문한다는 의견은 0.8%에 불과했다.

 

한편 고객 편의를 위해 탄력적인 시간대로 운영하는 은행이 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도 직장인 절반 가량은 탄력 점포 은행 자체를 보지 못했다(47.8%)’고 답했다. ‘해당 은행을 이용해보지 못했다는 의견이 31.6%였고, 직장인 10명 중 2명만이 탄력 점포 은행을 이용해봤다(20.6%)’고 답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21 09:4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