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인사담당자 64% “신입채용 경력자 지원”… ‘중고신입’ 어떻게 평가할까?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16 10:43

 





 

직장생활 경험이 있어도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경우를 중고신입이라 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6명이 신입직 채용에 경력자가 지원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직원 수 100명이상의 국내기업 중 올해 신입직원을 채용한 444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중고신입 지원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올해 신입직 채용 시 경력이 있는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한 기업이 64.4%로 과반수이상에 달했다. ‘없었다는 기업은 35.6%10곳 중 3개사에 그쳤다.

 

중고신입 지원자는 ‘1년이상 2년미만의 경력연차에, ‘중소기업에 근무했던 경력자, 그리고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에 근무했던 경력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이 있는 지원자(중고신입 지원자)의 주요 경력연차를 조사한 결과 ‘1년이상 2년미만이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46.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사담당자들은 ‘1년미만(24.8%)’, ‘2년이상 3년미만(14.3%)’ 경력자가 많았다고 답했다.

 

근무기업은 중소기업 경력자가 많았다는 답변이 57.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스타트업(15.7%)’, ‘공기업/공공기관(11.2%)’ 순으로 근무했던 경력자가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고신입 지원자가 직장생활 경력을 쌓는 업계는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인 경우가 많았다.

 

조사결과 동종업계이나 주요 경쟁사는 아닌 곳의 경력자가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53.8%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동종업계 주요 경쟁사(35.0%)’, ‘전혀 다른 업계(11.2%)’ 순으로 많았다고 답했다.

 

중고신입 지원자의 평가에 대해서는 경력을 반영해 높은 업무역량을 기준으로 더 깐깐하게 평가한다는 기업이 48.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른 신입직 지원자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한다는 기업이 44.4%로 많았다. ‘신입직 채용이므로 경력자는 평가하지 않고 탈락시킨다는 기업은 6.3%에 불과했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중고신입 지원자라도 기업이 요구하는 직무역량을 갖춘 경우 채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실제 기업들은 신입직원을 채용할 때 직무역량을 갖추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직 채용 시 높이 평가하는 요인을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전문지식과 자격증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57.7%(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원 기업과 업계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지원자(46.8%)’를 높게 평가한다는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이외에는 인터넷/컴퓨터활용능력이 우수하고(27.5%)’, ‘대외활동 경험이 풍부하며(22.1%)’, ‘일반상식을 갖춘 지원자(21.6%)’ 순으로 높이 평가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16 10:4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