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책
  • 경기도 제외한 8개 도, 초등교사 임용 경쟁률 최근 5년 평균 ‘0.9대 1’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14 17:11

 


 

2015년 초등 임용대란으로 교육계가 홍역을 치렀지만, 경기도를 제외한 도 지역에서는 여전히 초등교사 지원자가 정원보다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를 제외한 전국 8개 도 지역교육청은 2015년에서 2019년까지 5년 동안 총 13313명의 초등교원을 모집했다. 그러나 실제 응시인원은 11970명에 그쳐, 평균 경쟁률은 11에도 못 미치는 ‘0.91’로 나타났다.
 

[] 도지역교육청(경기 제외) 초등교사 수급현황(2015~2019학년도)

여영국 의원실 제공

지역

2019학년도

최근 5(2015-2019) 합계, 평균

모집

인원

응시

인원

합격

인원

경쟁률

충원률

모집

인원

응시

인원

합격

인원

경쟁률

충원률

강원

272

216

184

0.79

0.7

1,528

1,135

968

0.74

0.63

충북

170

179

160

1.05

0.9

1,600

1,310

1,185

0.82

0.74

충남

400

382

342

0.96

0.9

2,680

2,096

1,839

0.78

0.69

전북

106

191

104

1.80

1.0

935

1,151

889

1.23

0.95

전남

320

279

256

0.87

0.8

2,278

1,933

1,724

0.85

0.76

경북

412

376

337

0.91

0.8

2,127

1,906

1,733

0.90

0.81

경남

230

282

210

1.23

0.9

1,786

1,956

1,668

1.10

0.93

제주

50

73

47

1.46

0.9

379

483

351

1.27

0.93

합계

1,960

1,978

1,640

1.01

0.8

13,313

11,970

10,357

0.90

0.78 



최근
5년간 가장 경쟁률이 낮은 도교육청은 강원도교육청으로 최근 5년 평균 경쟁률이 0.741에 불과했다. 뒤이어 충남교육청이 0.781, 충북교육청 0.821로 미달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강원, 전남, 경북 지역은 5년 내내 임용시험 응시자 미달 사태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북, 경남, 제주교육청은 모집인원보다 응시인원이 많았다. 

 

응시인원이 모집인원을 간신히 넘겼다 하더라도 과락 등 시험 결과에 따라 최종 합격인원은 더 줄기 때문에 초등교원 수급은 여전히 불안정한 상태다. 실제 지난 5년 동안 8개 도 지역의 모집인원 대비 최종 합격인원은 78% 수준이었다.

 

물론 응시인원이 모집인원에 못 미쳤던 지역에서는 충원율이 더 낮게 나타났다. 강원도의 경우 최근 5년간 모집인원의 63%만이 충원했고, 충남 지역의 초등 교원 충원율도 69%에 그쳤다.

 

전북을 제외한 대부분 도 지역 교육청은 최근 5년간 최종 합격자 수가 모집인원보다 적어 초등교원 수급 불균형이 누적되어 있는 상태이다.

 

이처럼 지방의 초등교원 수급이 어려운 원인으로는 예비 교사들이 도 지역 근무를 기피하는 성향이 큰 점, 지역 교육대학에 수도권 등 타 지역 학생들이 비중이 큰 점 등이 꼽힌다.

 

일례로, 초등교원 임용시험 경쟁률이 가장 낮은 강원도의 경우 춘천교대 내 강원도 고등학교 출신 학생 비중은 27%에 불과하다. 나머지 73%는 수도권 등 타지역 고교 출신으로, 특히 서울, 경기 지역의 학생들이 춘천교대를 졸업하고 다시 서울, 경기에서 교직 시험을 치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춘천교대 신입생 중 강원도 고등학교 출신 비율은 201719%, 201823%, 201927%.

 

이에 대해 여영국 의원은 지역 교육대학의 경우 해당 지역 고교 출신자를 우대하는 지역인재전형의 선발 비중을 50%대로 대폭 상향 조정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초등교원의 지역 간 수급불균형 편차 해소를 위해 도 지역 벽지학교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근무수당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14 17:1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