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인사담당자가 말하는 입사지원서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실수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10.01 09:37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입사지원서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지원자들의 실수는 맞춤법/띄어쓰기/오탈자였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기업 인사담당자와 취업준비생 총 2,0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들에게 채용 시 입사지원서에서 지원자의 실수로 여겨지는 부분이 있었습니까?’라고 물은 결과, 전체 중 83.5%있었다고 답했다.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입사지원서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실수는 맞춤법/띄어쓰기/오탈자(70.3%)였다. 뒤이어 인사담당자들은 자기소개서와 이력서 상의 내용이 다름(인턴근무기업 등)(38.8%) 자기소개서에 같은 문장이 반복 됨(34.7%) 인터넷용어/은어/비속어 사용(31.4%) 자기소개서에서는 직무 자격증이 있다고 했으나 이력서에는 적지 않음(28.1%) 입학/졸업 날짜 오기(25.6%) 등 다양한 실수가 입사지원서에 등장한다고 답했다(*복수응답).

 

실제로, 취준생 중 67.5%가 입사지원서를 제출하고 나서 실수(잘못 기재한 것)를 발견한 적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이들 취준생들 역시 맞춤법/띄어쓰기/오탈자(50.8%) 실수를 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자기소개서에 같은 문장을 반복(28.9%)하거나 입학/졸업 날짜를 잘못 기재(28.1%)하는 등의 실수를 했다는 답변이 이어졌다(*복수응답).

 

잡코리아에 따르면, 잘못 기재한 내용을 발견하고 취준생 중 43.2%는 기업 측에 잘못 기재한 내용의 정정(수정)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잘못 기재한 내용을 기업담당자가 수정해 주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45.2%였다. 반면 54.8%시도는 했으나 고쳐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10.01 09:37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