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수능 전 논술만 있나, 적성고사 실시 대학도 6곳… 시험 직전 대비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9.24 11:36

 




 

 

2020학년도 수시모집에선 총 12개 대학이 적성고사 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한다. 그 중 수능 전 적성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은 6. 929일 서경대를 시작으로 105~6일 수원대(자연-5, 인문-6), 6일 삼육대, 12일 을지대, 20일 한성대, 26일 성결대 순으로 총 6개교가 수능 전에 시험을 치른다. 얼마 남지 않은 수능 전 적성고사를 앞두고 핵심 대비 전략을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가 소개한다.

 

학교별 반영과목 및 출제방식 등을 명확히 파악할 것

 

적성고사의 경우 시험시간은 60분으로 모든 학교가 동일하다. 수능 전 고사를 실시하는 학교 중에서는 을지대만 국어, 수학, 영어과목을 반영하고 나머지 학교들은 국어, 수학과목만 실시한다. 이 때, 학교별로 과목별 문항 수 및 배점이 상이하므로 이에 따라 준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을지대의 경우 난이도별 배점을 적용하고 있으며 단답형 주관식으로 출제되는 수학 5문항의 배점이 상당히 높으므로 해당 문제들의 풀이 여부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학교별 반영과목 및 출제 방식

대학명

반영과목

시험시간

출제 방식

삼육대

국어, 수학

60

- 국어, 수학 각 30문항

(인문 국4, 3/ 자연 수4, 3)

서경대

국어, 수학

- 국어, 수학 각 20문항 각 10

성결대

국어, 수학

- 국어, 수학 각 25문항 각 8

수원대

국어, 수학

- 국어, 수학 각 30문항

(인문 국4, 3/ 자연 수4, 3)

을지대

국어, 수학, 영어

- 국어/영어 20, 수학 15문항

(난이도별 배점 - 5~7)

* 수학 5문항 단답형 주관식

(난이도별 배점 - 10, 12, 14)

한성대

국어, 수학

- 국어, 수학 각 30문항

(인문 국6, 4/ 사회 국5, 5/공과 국4, 6)

*자료: 각 대학 수시모집요강 정리 (2019. 09. 16 확인





모의고사 문제를 통한 학교별 유형파악 우선

 

대부분의 대학에서 출제범위 및 유형들에 있어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지만 학교별로 출제 빈도가 잦은 단원 및 영역 등의 경향이 존재한다. 이를 위해 해당 학교의 모의고사 기출문제를 반복적으로 풀어보고 틀린 문제들을 유형별로 묶어 확실하게 이해하고 넘어가야 한다. 또한 EBS 수능특강 교재를 활용하여 부족한 개념에 대한 완벽한 학습이 수반되어야 한다.

 

 

수학 성적이 관건, 국어 풀이시간 단축으로 수학 풀이시간 확대에 초점을 맞출 것

 

적성고사의 경우 특히 수학 과목의 변별력이 매우 크다. 실제로 합격생과 불합격생의 과목별 점수 편차를 살펴보면 수학 점수의 편차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난다. 결국 수학 과목의 성적이 당락의 열쇠를 쥐고 있으므로 남은 기간 부족한 수학 과목 성적을 향상시키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 학습할 필요가 있다. 이 때, 국어 과목에서 최대한 시간을 단축시켜 수학과목에 투자할 시간을 벌 수 있도록 꾸준히 연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학교별 문항 수에 따른 시간 안배 고려

 

적성고사의 경우 문항별 풀이 시간이 매우 짧은 편이므로 시간 안배에 각별히 신경 써야한다. 만약 문제 풀이 도중 어렵거나 헷갈려서 막히는 문제가 나왔다면 과감하게 다음 문제로 넘어가서 시간낭비를 최소화해야 한다. 짧은 시간안에 많은 문제를 풀어야하는 시험의 특성상 초, 중반 흐름이 매우 중요하므로 막히는 문제들로 인해 흐름이 깨지는 것을 가장 경계하여야 한다. 평균적으로 출제문항의 70~80%가 합격선임을 감안할 때, 반드시 100점을 맞아야만 하는 시험이 아님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학생부 반영비율이 높더라도 결국은 적성고사 문제가 관건

 

모든 대학에서 적성고사 및 학생부의 반영비율은 학생부60%+적성고사40%로 동일하다. 외형적으로 학생부 반영비율이 60% 이르다 보니 이로 인해 당락이 결정될 것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 반영비율은 매우 낮은 수준이다.

 

[] 학생부 등급별 배점표 및 감점폭

대학명

1등급

2등급

3등급

4등급

5등급

6등급

7등급

8등급

9등급

삼육대

600

594

588

579

570

552

510

360

0

0

-6

-6

-9

-9

-18

-42

-150

-360

서경대

600

588

576

564

552

540

480

360

0

0

-12

-12

-12

-12

-12

-60

-120

-360

성결대

600

593

586

579

572

565

430

210

0

0

-7

-7

-7

-7

-7

-135

-220

-210

수원대

600

597

594

591

588

582

552

492

300

0

-3

-3

-3

-3

-6

-30

-60

-192

을지대

600

588

576

564

552

540

420

240

60

0

-12

-12

-12

-12

-12

-120

-180

-180

한성대

600

592

584

576

564

540

440

340

150

0

-8

-8

-8

-12

-24

-100

-100

-190

*자료: 각 대학 수시모집요강 정리 (2019. 09. 16 확인

 

위 표를 통해 알 수 있듯, 내신이 1등급 정도 차이가 나더라도 적성고사에서 1~3문항 정도 차이로 극복할 수 있는 수준이므로 결국 적성고사에서 얼마나 고득점을 획득하느냐가 당락을 결정짓는 열쇠라고 볼 수 있다. 때문에 적성고사 당일 시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야 한다.

 

이에 대해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얼마 남지 않은 기간동안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실제 기출문제와 모의고사 문제를 다시 한 번 꼼꼼히 살펴보고 반복되는 패턴에 익숙해지는 것이 중요하다. 더불어 시간안배를 중점적으로 연습하여 실제 고사장에서 당황하지 않고 흐름을 유지할 수 있도록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하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9.24 11:3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