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직장인 추석 예상비용 평균 38만원, ‘3년 만에 최저’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9.09 13:47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올해 추석 경비가 최근 3년 중 가장 낮은 수준인 평균 ‘38만원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직장인 2,144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 예상경비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지난 2017년 동일조사에서는 평균 484천원, 지난해에는 평균 407천원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결혼 여부에 따른 추석 예상 비용이 예년보다 낮았다. 기혼 직장인이 예상하는 추석 경비는 평균 49만원으로 지난해(513천원)보다 4.5% 낮았고, 미혼 직장인은 평균 282천원으로 작년 동일조사(288천원)보다 2.1% 낮았다.

 

직장인들의 추석 경비 사용처는 부모님과 친지의 용돈과 선물 구입비용이 주를 이뤘다. 조사결과 부모님과 친지 용돈으로 사용한다는 답변이 복수선택 응답률 54.1%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부모님과 친지의 선물 구입비을 꼽은 직장인이 43.7%로 다음으로 많았다. 다음으로는 차례 상차림 및 교통비(23.0%) 여행/여가 비용(18.9%) 지인/거래처 선물 구입비(10.0%) 순으로 조사됐다.

 

추석 경비 사용처는 결혼여부에 따라 소폭 달랐다. 기혼 직장인은 부모님 친지 용돈으로 주로 사용한다는 답변이 응답률 62.7%로 압도적으로 가장 높았고, 부모님과 친지 선물 구입(44.7%) 차례 상차림 및 교통비(30.1%) 순으로 주로 사용한다고 답했다.

 

미혼 직장인도 부모님과 친지 용돈(46.4%)’부모님과 친지 선물 구입(42.8%)’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나, 그 다음으로는 여행/여가 비용을 꼽은 응답자가 28.0%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한편 올해 추석에 차례를 지내는(참석하는) 직장인이 절반 정도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에 차례를 지나는가(참석하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54.7%지낸다고 답했고, 45.3%차례를 지내지 않는다고 답했다. 추석에 차례를 지내는 직장인은 기혼직장인 중 54.3%, 미혼직장인중 55.0%로 결혼여부는 큰 영향이 없었다.

 

추석에 차례를 지내지 않는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큰 집(종가)에 가지 않아서(31.6%)’ 또는 우리 집은 큰 집이 아니라서(우리 집에서는 지내지 않기 때문_28.9%)’라 답했다. 이외에는 집안 사정상 올해는 지내지 않는다(18.5%)’거나 종교 이유로(15.2%)’ 차례를 지내지 않는다는 응답자 순으로 많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9.09 13:47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