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6월 모평에는 없고 9월 모평에는 있는 세 가지?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8.28 08:00
대성마이맥이 전하는 ‘9월 수능 모의평가에만 있는 3가지 포인트 및 9월 모평 활용 전략’

 



 

 

9월 모의평가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미니 수능으로 불리는 모의평가는 6, 9월 치러지는 두 번의 시험이 모두 중요하지만 그 중 더 중요한 시험을 꼽자면 역시 9월 모의평가다. 6월 모의평가에는 없지만 9월 모의평가에는 있는 그것들 때문.

 

먼저 9월 모의평가에서는 N수생 수가 6월 모의평가보다 증가하는데, 따라서 수능 강자인 N수생과의 경쟁 속에서 나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전체 수험생의 성적이 안정 단계에 접어들기 때문에 보다 정확한 수능 점수 예측도 가능하다. 수시 원서접수 직전에 치러지므로 수시정시 지원 전략과도 더욱 밀접하게 맞닿아 있다.

 

따라서 ‘6월 모의평가 한 번 치러봤는데 뭐, 9월 모의평가도 똑같겠지식의 소홀한 마음가짐으론 안 된다. 6월 모의평가보다, 그리고 수능만큼 중요한 이 시험에서 얻어가야 할 것은 무엇일까? 이규운 대성마이맥 입시전략실장의 도움을 받아 6월 모의평가에는 없고 9월 모의평가에는 있는 내용 중심으로 짚어봤다.

 

 

반수생 유입에 주의하라

 

9월 모의평가의 첫 번째 특징은 바로 N수생의 유입이다. 특히 1학기 대학 생활을 하고, 2학기부터 입시에 재도전하는 반수생이 대거 유입한다. 6월 초에 치러지는 6월 모의평가는 대학교 1학기 중간고사 기간과 겹치기 때문에 반수생이 참여하기 어렵지만, 9월 모의평가는 2학기 휴학계를 낸 반수생들의 참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 지원자 통계를 봐도 6월 모의평가 대비 9월 모의평가 N수생 수는 1.2배가량 늘어난다.

 

[] 2018,2019학년도 6-9-수능 재학생응시생 수 비교

 

문제는 반수생이 현역 수험생을 위협하는 아주 무시무시한 존재라는 것. 물론 현역 수험생 입장에서 반수생은 돌아갈 대학이 있으니 재수생보다 절실하지 않고, 그만큼 성적도 낮을’, 즉 그리 까다롭지 않은 경쟁상대일 수 있다. 더욱 일찍이 재수를 결심하고 공부한 재수생보다는 반수생이 물리치기 쉬운 상대로 보이는 것. 하지만 반드시 그런 것만도 아니다. 왜일까.

 

반수생이 현역 때 합격한 대학에 등록했다는 건 재수를 망치면 이 대학으로 돌아갈 의향이 있다는 의미인 동시에, ‘이 대학이 아주 못 다닐 곳은 아니다라고 판단했단 의미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반수생 중에는 굳이 재수를 하지 않아도 될 정도의 상위권 대학에 재학 중인 이들이 적지 않다. 이미 상위권 대학 진학 경험이 있는 이들은 탄탄한 학습 기반과 보다 여유로운 마음가짐으로 현역 수험생을 위협한다. 반수생의 절대적인 학습 시간은 다른 수험생보다 다소 적을지 몰라도, 실력 측면에서는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존재인 것이다. 현역 수험생이라면 9월 모의평가에 처음 유입되는 반수생을 반드시 경계해야 하는 이유다. 그래야 6월 모의평가 대비 성적 상승을 노릴 수 있다.

 

, 수능에는 6월과 9, 두 차례 모의평가에 모두 응시하지 않았던 N수생이 또 다시 유입되어 N수생 비중이 가장 크게 늘어난다. 막강한 경쟁자들과의 싸움에 대비해 마지막까지 수능 학습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기억하자.

 

 

추가된 출제범위도 Check!

 

6월 모의평가와 9월 모의평가의 공통점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시험이라는 것. 그런데 많은 수험생들이 두 시험에 차이점이 있다는 사실은 간과한다. 바로 시험범위다. 사실 9월 모의평가는 전 범위로 출제되는 올해 최초의 시험이다. 직전 모의고사인 6월 모의평가, 7월 학력평가에서는 일부 단원이 시험범위에서 제외돼 있기 때문. 해당 단원에 대한 점검 기회는 9월 모의평가가 처음인 셈이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영역의 어떤 단원이 시험범위에 추가된 것일까? 6·9월 모의평가의 시험범위가 다른 영역은 수학과 과학탐구 두 개 영역. 수학 ()형은 확률과 통계 및 기하와 벡터 일부 단원이, 수학 ()형은 미적분및 확률과 통계 일부 단원이 이번 시험에 새롭게 포함된다.

 

과학탐구는 과학탐구과목들에 한해서 범위가 확대된다. 물리파동과 빛, 화학화학평형, 생명과학유전자와 생명과학, 지구과학대기와 해양의 운동과 상호작용 이후 단원들이 그것.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생일수록 9월 모평을 통해 과학탐구과목에서 부족한 점이 없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또 해당 단원들은 교과서 상으로 후반부에 위치해있어 상대적으로 학습이 덜 된 경우도 많다. 9월 모의평가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발견했다면 해당 부분을 치열하게 공부하는 전략이 요구된다.

 

 

탐구영역을 잡아라

 

6월 모의평가 때 주요 과목인 국어, 수학영역에 집중했다면 9월 모의평가 때 집중해야 하는 건 탐구영역이다. 수능을 2개월 여 앞둔 지금, 현실적으로 성적이 반동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건 탐구영역이기 때문이다. 탐구영역은 주요과목과 달리 암기만 제대로 해도 어느 정도 성적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 개념을 확실하게 학습하고, 문제를 반복적으로 풀며 실전 감각을 기르자.

 

나아가 탐구영역을 통해 확인해야 할 것이 하나 더 있다. 수시 지원전략 재정비다. 9월 모의평가 이후 수시 원서접수 전까지 주어진 시간이 길진 않지만, 반드시 지원 대학 및 학과를 가다듬어야 하는 것. 특히 9월 모의평가에서 탐구영역 성적이 변경될 경우 그러하다. 탐구영역의 경우, 2학기가 되면 그간의 공부가 완성되어 성적이 대폭 오르는 경우도 많고, 이렇게 성적이 오른 다른 수험생들과의 경쟁에서 밀려 상대적으로 성적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주요과목인 국어, 수학, 영어영역보다 성적 변동 폭이 훨씬 큰 것.

 

따라서 어떤 식이든 6월 모의평가 대비 성적이 변화했다면 최신 성적 기준으로 수시 전략을 다시 수립해야만 한다. 예를 들어 9월 모의평가에서 탐구 성적이 올랐다면 정시로 지원 가능한 대학을 다시 확인하고, 수시 납치를 피하기 위해서 지원 대학이나 학과를 약간 상향 조정하는 것이 좋다. 특히 정시에서 탐구영역 반영비율이 높은 자연계열 수험생일수록 수시 납치를 피하기 위한 주의가 요구된다. 반대로 탐구 성적이 떨어졌다면 지원 대학 하향 조정도 고려해봄직 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8.28 08: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