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뷰티크리에이터 김기수, 항공운항과 재학생과 뷰티콘텐츠 제작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8.16 14:50

 




글로벌 항공 전문 인재를 배출하고 있는 항공전문학교 한국호텔관광실용전문학교(이하 한호전)가 “지난 14일 유명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김기수 씨와 한호전 항공운항과정 재학생들이 뷰티 콘텐츠를 함께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콘텐츠는 ‘학생들 파우치 털기’라는 주제로 제작되었으며, 재학생들의 화장품을 소개하고 각자 뷰티 노하우를 알려주는 내용이 주가 됐다. 한국뷰티예술전문학교(이하 한뷰전) 재학생 박예빈(19학번) 씨와 한호전 재학생 김진주(18학번) 씨가 김 씨의 뷰티 콘텐츠 제작에 참여했다.



 

김진주 씨는 “평소 유튜브로 자주 시청했던 유명 뷰티 크리에이터 김기수 씨를 실제로 만나 뵙게 되어 영광이며 궁금했던 부분을 여쭤볼 수 있어 정말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한호전을 방문한 김기수 씨는 KBS 16기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현재 약 12만 유튜브 팔로워를 보유한 뷰티 크리에이터로 ‘젠더리스(남녀 경계를 구분 짓지 않는 화장법)’ 메이크업과 방송인 출신다운 입담이 강점이다. 남성 뷰티 크리에이터로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인플루언서 중 한 명이다. 


 
 

김 씨는 “콘텐츠 촬영을 위해 교내를 둘러보니 실습 교육을 받는 실습시설이 우수했으며 특히 기내 서비스 교육을 실시하는 기내 실습실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면서 “항공서비스학과정 학생들과 즐겁게 촬영을 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고 좋은 뷰티 콘텐츠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호전의 항공운항학과정 실습 시설은 실제 운행되었던 Boeing 747 여객 기종을 개조한 것으로, 기내 서비스 실습, 기내 방송 실습, 기내 안전 실습을 배울 수 있다. 이외에도 이미지 메이킹 실습실, 발권데스크 실습실, 항공 안전 실습실, 예절 및 인사 교육 실습실 등 다양한 실습실을 보유하고 있다. 



 

한호전 항공운항과정은 전문적인 항공분야에 인재를 배출하기 위한 차별화된 교육으로 GCD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GCD교육수업은 G(Getup), C(Cheer up), D(Dreamup)의 약어로 학생들이 주도하여 학습 이해도와 성취도를 향상하는 교육방법이다. 특히 항공과 과정에서 교육 중인 실무 실습 교육을 포함해 학생들이 적극적인 개입을 유도 하여 실험 및 실습 형태 수업으로 진행된다..



 

한호전 항공서비스학과정은 서비스 인력 3년 연속 우수교육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현장 중심 교육을 통해 졸업 이후 바로 실무에 투입이 되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실무 능력에 특화되어있다.



 

또한 항공학과정은 입학부터 취업까지 한 번에 이어지는 One-Pass 과정(스펙향상, 이력서 및 이미지 코칭, 실무 면접대비 등)을 거치게 되며, 교내 자체적으로 취업박람회도 매년마다 진행한다.  이를 통해 한호전 졸업생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진에어항공, 제주항공 등 국내항공사에 승무원으로 최종 합격하고, 타이항공, 싱가폴항공 등의 외항사로 진출하는 등 높은 취업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항공전문학교 한호전은 국내 최고의 항공호텔관광특성화 학교로서, 1989년 개교 이래 30년 동안 현장감 있는 실무 교육으로, 미래의 항공 산업을 이끌어 나갈 승무원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인지도와 취업률이 높은 항공서비스학과정은 항공승무원과정, 지상직공항서비스과정이 있으며 그 밖에도 커피바리스타학과정, 제과제빵학과정, 호텔조리학과정, 뷰티학과정, 관광경영학과정, 카지노딜러학과정도 개설되어 있다. 



 

현재 한호전은 2020학년도 신입생 예비모집을 위한 원서 접수를 진행 중이며, 한호전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가 가능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8.16 14:5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