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잡코리아 조사, 직장인 77.4% ‘일하는 노후 위해 정년 전에 이직할 것’
  • 전수완 인턴 기자

  • 입력:2019.08.06 10:21


 


 

 

고령 사회에 접어들면서 일하는 노후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이 높다. 실제 직장인 10명중 7명은 ‘소득이 낮아지더라도 노후에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532명을 대상으로 ‘노후 일자리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6일 전했다. 먼저 직장인들에게 ‘정년퇴직 이후, 즉 노후에도 직장생활을 계속 하고 싶은지’ 물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약7명에 이르는 67.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럼 ‘현재 직장에서는 정년 이후에도 일하는 것이 가능할까?’ 조사결과 ‘정년까지 일하기도 어렵다’는 직장인이 54.7%로 절반이상으로 많았다. ‘정년까지는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답변은 37.6%로 상대적으로 적었고, ‘정년 이후에도 원한다면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7.7%로 극소수에 그쳤다. 

 

그럼 ‘현실을 고려할 때 몇 살까지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까?’ 직장인들은 평균 55세까지(주관식 조사)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답했다. 법정 정년(60세)을 5년여 밑도는 수준이다. 

 

이에 직장인 중 상당수는 법정 정년 전에 소득이 낮아지더라도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 전에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 이직할 생각이 있나?’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8명에 이르는 77.3%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은 40대에 준비해야 한다고 답했다. 노후에도 계속 일할 수 있는 일자리는 언제 준비하는 것이 좋을까 조사한 결과, ‘40대 후반(45~49세)’을 꼽은 직장인이 25.5%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초반(40~44세)’이 적절하다는 응답자가 23.6%로 근소한 차이로 많았다. 

 

반면 ‘노후 일자리는 정년퇴직 후에 찾는 것이 낫다’는 직장인도 18.0%로 적지 않았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고령사회에 진입하면서 노후 일자리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이 높아져, 노후 일자리 구상을 일찍부터 시작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