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교입시
  • “상산고가 살아남았다” 고민 깊어지는 중학생… 자사고냐? 일반고냐?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7.26 18:06

 


동아일보 DB

 

전북교육청으로부터 자사고 지정 취소 처분을 받았던 상산고가 극적으로 기사회생했다. 교육부가 26일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에 부동의결정을 내리면서다. 하지만 같은 날 교육부의 판단을 받은 경기 안산동산고에 대해서는 지정 취소가 확정됐다. 교육부의 최종 판단을 기다리던 자사고 두 곳의 운명이 엇갈리면서 향후 고교를 선택해야 하는 중학생, 학부모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살아남은자사고, 교육 당국 검증거친 셈인기 올라갈 듯

 

교육부가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에 제동을 걸면서 결국 전국 단위 자사고는 모두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이들 학교는 기존에도 전국 단위로 학생을 선발해 우수한 입시 실적을 내면서 학생, 학부모의 선호도가 높았던 고교다. 다가오는 고교 입시에서 이들 고교의 입지에는 어떤 변화가 생길까.

 

일단 긍정적인 전망이 우세하다. 재지정 평가가 이들 고교의 교육 경쟁력을 검증한 격이 된 데다 재지정 평가를 통과함으로써 자사고 지위를 둘러싼 불확실성마저 해소됐기 때문. 결과적으로 시도교육청의 재지정 평가와 이번 교육부 판단을 거쳐 최종적으로 살아남은 자사고에 대한 선호도가 더욱 올라갈 수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이번에 자사고 재지정을 통과한 고교는 자사고 폐지에 대한 불안 심리가 향후 5년간은 해소되는 셈이라면서 상산고를 포함해 민사고, 하나고에 대한 관심이 전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 자사고 재지정 평가를 받아야 하는 외대부고에 대한 관심도 커질 전망이다. 상산고에 대한 자사고 지정 취소가 교육부의 제동으로 극적 철회되는 등 우여곡절이 있긴 했으나 결과적으로는 학생, 학부모의 선호도가 높은 전국 단위 자사고들이 모두 재지정 평가를 통과한 만큼 전국적으로 진학 수요가 높은 외대부고 또한 결국 평가를 통과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질 수 있는 것. 같은 경기 지역 내 광역 자사고인 안산동산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면서 지역 내 자사고 진학 수요를 흡수할 수 있는 고교가 외대부고 외에 없는 것도 이러한 기대감을 뒷받침한다.

 

 

자사고 재지정 탈락한 서울 자사고, 운명은? 외고국제고도 불안

 

한편 상산고는 살아남았지만 안산동산고가 교육부의 구제를 받지 못하면서 교육부의 판단을 기다리는 자사고들은 불안한 기색이다. 교육부는 서울교육청과 부산교육청으로부터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서가 접수된 서울 지역 자사고 8곳 및 부산해운대고에 대한 최종 판단을 앞두고 있는데, 이들 자사고는 모두 안산동산고와 같은 광역 단위 자사고다.

 

특히 서울의 경우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평가 대상 고교의 61%8곳이 대거 탈락한 상황인데다 내년에도 다수 자사고의 재지정 평가가 예정돼 있어 교육부의 이번 판단으로 고입 지형이 급격히 변화할 수 있다.

 

임 대표는 서울 지역 자사고에 대한 지정 취소가 확정될 경우 하나고 쏠림 현상이 더욱 커질 수 있다면서 이와 함께 자사고 대거 탈락에 대한 불안 심리로 내년에 재지정 평가를 받게 될 외고국제고에 대한 선호도도 하락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내년도 재지정 평가를 앞두고 있는 외고국제고는 이번에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자사고와 같이 모두 지역 내 학생만 지원이 가능한 지역 단위 학교이다.

 

 

여전히 자사고 가겠다면? 탈락 시 규정 확인해야

 

교육부는 26일 상산고안산동산고에 대한 지정 취소 동의 여부를 발표하면서 국정과제인 자사고 등의 단계적인 일반고 전환 정책은 그 과정이 공정하고 합리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사고의 단계적인 일반고 전환이 국정과제임을 명시하면서도 한편으로 법적, 절차적 정당성 없이 이를 밀어붙이진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이처럼 자사고 폐지를 둘러싼 고입 환경의 변화가 여전히 매우 유동적인 상황이다.

 

만약 이런 상황에서도 자사고 진학을 염두에 둔 학생, 학부모라면 유념해야 할 사항이 한 가지 있다. 지난 4월 헌법재판소가 자사고일반고 이중지원 금지 조항에 대해 위헌 판결을 내리면서 자사고에 지원했다가 탈락하더라도 일반고에 지원할 수 있는 길은 열렸지만, 모든 불이익이 사라진 것은 아니기 때문. 자사고 탈락 시 일반고 지원배정에 관한 사항이 시도교육청 혹은 지역마다 다르기 때문에 자사고 탈락 후 일반고 지원 시 어느 정도 불리함이 있는지를 정확히 숙지하고 최종 결정을 내려야 한다.

 

임 대표는 비평준화 지역에 속한 학생들이 상산고, 민사고 등 자사고에 지원했다 탈락할 경우 지역 내 일반고 가운데 정원이 미달된 학교로만 지원이 가능하다라면서 평준화 지역 학생들 또한 자사고 탈락 후 일반고에 지원할 경우 1지망에는 지원을 못하고, 2지망부터 지원이 가능한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7.26 18:0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