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베스트셀러 작가 에린 헌터의 ‘용기의 땅(Bravelands)’, 그 첫 번째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

 

 

아프리카 대초원의 동물들은 자연의 법칙을 지키며 살아왔다. 그것은 ‘살아남기 위해서만 남을 죽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뜻밖의 음모와 배신, 그리고 살해 사건이 벌어지면서 평화는 산산조각이 난다. 권력욕에 사로잡힌 살해자들에 의해 사랑하는 이들을 잃어버린 어린 사자, 개코원숭이, 코끼리는 힘을 합쳐 위험한 대결을 시작한다. 


 

이 책은 ‘전사들(Warriors)’과 ‘살아남은 자들(Survivors)’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에린 헌터의 새로운 작품이다. 책을 펼치는 순간, 아프리카 대초원을 누비는 동물들의 발소리가 귓가를 울리고 생동감 넘치는 모험의 세계가 심장을 두드릴 것이다.  

 



 

○ [책 소개] 새로운 모험 판타지 ‘용기의 땅’ 첫 번째 이야기

 

무리를 빼앗긴 사자, 사건을 파헤치는 개코원숭이, 죽은 이들의 뼈를 읽는 코끼리. 자연의 법칙이 깨지고 어둠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용기의 땅에서 그들의 모험이 시작된다.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그들은 과연 평화를 되찾을 수 있을까? 


 

‘용기의 땅’의 첫 번째 이야기 ‘흩어진 무리’는 기대감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사건들로 가득하다. 그리고 이 사건들은 박진감 있는 구성으로 전개된다. 책장을 펼치는 순간부터 ‘과연 어떻게 될까?’라는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다.


 

또한 사자 피어리스, 개코원숭이 쏜, 코끼리 스카이. 그들은 두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결코 물러서지 않는다. 피어리스는 아빠를 죽이고 무리를 빼앗은 타이탄에게 복수하고 가족을 비롯해서 무리를 되찾기 위해, 제 발로 타이탄의 소굴로 들어간다. 쏜은 높은 계급에 오르기 위해 세 가지 시험에 도전하지만 예상치 못한 결과에 좌절하는 것도 잠시, 무리에 도사리는 음모를 발견하고 진실을 밝히고자 애쓴다. 스카이는 섬뜩한 환영을 보고 두려움에 휩싸이지만, 미래를 내다보는 특별한 능력을 깨닫게 된다.


 

에린 헌터는 생동감 넘치는 묘사로 그들의 모험담을 그리고 있는데, 이로써 독자들도 대초원을 모험하는 듯한 짜릿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여기에 제각각 큰 위험에 부딪혔는데도 서로를 다독이고 용기를 북돋워 주는 그들의 우정 어린 모습을 통해 독자는 가슴이 따뜻해질 것이다. 




 

 

○ [저자 소개] 에린 헌터

 

에린 헌터는 광활한 자연 세계에서 영감을 받아 그들만의 다양하고 매력적인 동물들을 만들어 냈다. 동물들에게는 특유의 본성과 더불어 인간을 닮은 감정이 공존한다. 치열한 결투와 정치적 음모, 개인적인 복수로 무장한 ‘용기의 땅’은 처음부터 끝까지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자연을 존중하는 에린 헌터는 동물들을 새롭고 신비롭게 해석하길 좋아한다. 베스트셀러인 ‘전사들(Warriors)’ ‘살아남은 자들(Survivors)’ ‘모험을 찾아 떠나는 자들(Seekers)’ 시리즈의 작가이기도 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7.26 16:5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