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광운대 로봇게임단 ‘로빛(Roːbit)’, 세계로봇대회 ‘RoboCup 2019’ 3개 부문 수상
  • 전수완 인턴 기자

  • 입력:2019.07.17 10:37


 


 

 

광운대학교가 “광운대 로봇게임단 ‘로빛(Roːbit)’이 지난 2일(화)부터 8일(월)까지 호주 시드니 국제 컨벤션 센터(Sydney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세계로봇대회 ‘RoboCup 2019’에서  Humanoid League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17일 전했다.

 

세계로봇대회인 ‘RoboCup’은 1997년부터 시작되었으며 인공지능(AI)과 로봇 영역에서 중요한 대회로 꼽힌다. 올해는 전 세계 35개국 4천 여명이 참가해 13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루었다. 이번 로보컵 대회에서는 △로봇 축구 △산업용 로봇 △구조 로봇 △가정 로봇 △청소년 로봇 등의 경기가 진행되었으며 이중 로봇 축구는 △소형조 △중형조 △성인조 등 소항목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광운대 로빛은 모든 참가자가 팀을 이루어 축구 경기를 진행하는 Drop-In Challenge에서 8게임 평균 0.8점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축구를 하는 로봇의 성능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Technical Challenge에서는 총점 1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또한 8팀이 조별 예선과 토너먼트를 거쳐 축구 경기를 진행하는 Soccer Game에서 조별예선 B 그룹 2승 1패 2위의 성적으로 8강에 진출 후, 8강전 상대를 3:0으로 꺾고 4강전에 진출했다. 4강전에서 0:0으로 경기를 마무리 후 승부차기에서 0:2로 패하여 3, 4위 결정전에 진출하였으나 0:3으로 패하여 4위를 차지했다.

 

로빛의 주장을 맡고 있는 신주엽 광운대 로봇학부 학생은 “이번 세계대회 참가는 다른 나라의 연구실에서 개발한 기술들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며 “무엇보다 밤낮없이 연구에 매진한 단원들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고, 로빛이 좋은 경험을 하고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신 광운대학교와 응원을 해주신 많은 분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광운대가 2006년 창단한 국내 최초의 대학생 로봇게임단 로빛(Roːbit)은 현재 단장과 부장, 로봇 파일럿 25명으로 구성돼있다. 창단 이후부터 국내 최강의 실력을 자랑하며 300여 개의 대회에서 우수한 수상실적을 냈으며 광운대의 이름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