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올해 대기업 하반기 신입 공채 ‘9월초’ 집중… KT‧SK‧CJ‧롯데 등 지난해 어땠나?
  • 전수완 인턴 기자

  • 입력:2019.07.15 12:23


 


 

 

올해 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절반 정도가 오는 9월에 지원자 모집을 시작해 9월말 이전에 서류접수를 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작년 하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한 대기업 245곳의 신입공채 모집기간을 분석해 올해 모집 시기를 예상했다”고 15일 전했다. 우선 작년 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모집 시작 월을 분석한 결과, 9월에 서류접수를 시작하는 대기업이 51.4%로 절반이상에 달했다. 이어 10월에 서류접수를 시작한 기업이 16.7%로 다음으로 많았고 △12월(11.4%) △8월(11.0%) △11월(5.3%) 순으로 서류접수를 시작한 기업이 많았다. 

 

모집 마감 월도 9월에 서류접수를 마감한 기업이 55.9%로 과반수이상으로 많았다. 작년 하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한 대기업의 절반 정도가 9월에 지원자 모집을 시작해 모집 마감까지 진행한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10월에 서류접수를 마감한 기업이 17.6%로 많았고, △12월(12.2%) △11월(9.4%) 순으로 많았다. 

 

실제 지난해 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의 포문을 연 기업은 KT그룹 신입공채로 작년 8월 28일 모집을 시작해 9월 11일 서류접수를 마감했다. 올해부터 신입공채 수시채용을 도입한 현대자동차도 작년 하반기에는 8월말 모집을 시작해 9월 10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했다. 

 

신입직 그룹공채를 진행하는 △SK그룹은 지난해 9월 3일부터 9월 14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했고 △CJ그룹은 9월 5일부터 9월 17일까지 △롯데그룹은 9월 5일부터 9월 18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했다. 

 

계열사별 공채를 진행하는 삼성그룹은 9월 5일부터 9월 14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했고, LG그룹 계열사는 9월 3일 전후로 지원자 모집을 시작해 9월 17일 전후까지 지원자를 모집했다. 

 

한편, 작년 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모집기간은 평균 14일로 집계됐다.

 

모집기간이 가장 짧았던 기업은 샘표식품 신입공채로 작년 10월 8일부터 10월 12일까지 5일 동안 지원자를 모집했다. 모집기간이 가장 길었던 기업은 DB그룹 신입공채로 9월 1일 모집을 시작해 10월 11일까지 41일 동안 지원자를 모집했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대기업의 신입공채 모집 시기는 매년 비슷한 시기에 진행되는 특징이 있으므로 취업하고 싶은 대기업의 모집 시기를 미리 파악해 대비하는 것이 취업 성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현재 잡코리아는 작년 하반기 신입/인턴 채용을 진행한 국내 주요 기업의 모집일정을 토대로 올해 하반기 신입/인턴 채용 예상일정을 분석해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