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전남대학교가 “로이터뉴스가 최근 글로벌 학술정보서비스 기업과 공동으로 자체 조사한 ‘2019 아시아-태평양 최고혁신대학’ 평가에서 전남대가 50위에 올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국내 거점 국립대 중 2위이자 국내 전체 대학 중 13번째로 높은 순위이다. 

 

전남대 측은 “특히 특허출원건수에 대비한 특허 성공률이 무려 87.9%로, 서울대(78.2%), 중국 칭화대(74.8%), 일본 도쿄대(52.6%) 등을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대학 가운데 중앙대(91.0%), 아주대(88.1%)에 이어 3위에 해당하고, 거점 국립대 중에서 가장 높은 순위다. 

 

이와 함께 전남대는 국립 타이완대학이 지난달 발표한 ‘세계대학의 과학논문 성과’에서도 거점국립대 2위, 국내 대학 11위, 세계대학 428위로 지난해에 비해 순위가 다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개 학문분야 중 △농업 △공학 △생명과학 △의학 △자연과학 등 5개 분야가 모두 평가순위에 들어 꾸준하면서도 폭넓은 연구역량을 갖춘 것으로 분석됐다. 다른 거점 국립대의 경우 경북대와 부산대는 4개, 충남대는 2개, 전북대와 강원대는 1개 분야만 평가순위 안에 포함됐나, 사회과학분야는 어느 대학도 순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에듀동아 전수완 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