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6월 모평 이후 갈 길은 논술전형뿐? 무작정 찔러보지 말고 준비부터 하라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6.22 09:00
이수덕 울산대성학원 언어논술 강사가 말하는 ‘6월 모의고사 이후 논술 대비 Tip’

 

 

 

여름이 다가온다. 6월 모의고사가 끝나 앞으로 받을 대강의 수능 등급도 그릴 수 있다. 곧 수시 원서를 준비해야 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최저 등급을 확인하고 지원할 대학을 결정해야 할 것이다. 나아가 어디를 어떻게 공략해야 할지 전략을 잘 세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논술전형은 시간을 조금씩 꾸준히 투입한다면, 대박의 기회를 노릴 수 있는 전형이다. 심지어 논술전형에서 수능 최저 등급을 보지 않는 학교도 늘어나고 있다(연세대, 한양대 등 14개 대학). 최저 등급을 확인하고 자기에게 맞는 대학을 선택하면 합격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 논술을 준비하는 몇 가지 팁을 소개한다.

 

 

대학은 묶음표

 

자신의 문체와 독해 능력 그리고 문제 유형의 차이에 따른 이해도의 정도를 잘 판단해야 한다. 자기에게 맞는 유형의 문제가 존재하는 것이다. 동국대나 부산대는 요약형의 논술이다. 시간과의 싸움이며 분량 조절이 필수이다. 연세대는 표를 어떻게 다룰지가 중요한데, 외대, 건국대, 성균관대 등은 비슷한 유형의 문제가 출제된다(제시문과의 연결, 표와 제시문을 관련시키는 것이 관건이다).

 

이처럼 대학의 문제 스타일을 유형별로 묶어서 파악해두어야 실패하지 않는다. 외대 어문계열은 간결한 문체를 사용하는 학생이 유리하다. 중앙대나 이대, 숙대는 비슷한 유형이다. 물론 영어 제시문을 제시하거나 수리를 출제하는 곳도 있으니 잘 확인해야 한다. 자기에게 맞는 대학을 유형별로 묶어서 공략하면 유리할 것이다. 대개 상위권 대학 하나를 잘 준비하면 다른 대학 문제는 쉽게 풀 수 있다.

 

 

첨삭은 느낌표

 

대학별 유형을 이해하고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곳을 찾았다면 다음은 실전 훈련이다. 무조건 많이 풀어보는 것은 시간의 제약도 있고 효율적인 대비 방법이라고도 할 수 없다. 기출 문제를 풀어보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답안지가 어떤 특성이 있는지 어떻게 구성되어야 합격 가능성이 높은지를 확인해야 하는 것이다. 이것은 첨삭을 통해서 이루어진다. 첨삭은 문구나 단어의 적절성을 따지는 것을 넘어서서 정답인지의 여부, 구성의 적절성과 치밀함 등을 잘 살펴보는 과정이다.

 

또 자주 나오는 유형의 문제는 반드시 두 번 이상 풀어보고 적어볼 필요가 있다. 첨삭에서 제기된 문제점들은 느낌표를 꼭 해두고 기억해서 문제점은 고쳐나가야 한다. 첨삭은 합격이라는 항해의 길잡이다. 이것은 친구들과 해봐도 좋고, 부모님이나 선생님에게 도움을 받아도 좋다. 혼자 하지 말고 또 많아 받아보아야 한다.

 

 

기출은 되돌이표

 

최저 등급의 기준이 없으므로 난이도가 상승할 가능성은 있다. 그렇지만 절대 기출의 테두리를 벗어나지는 않는다. 작년 연세대의 경우 중독에 관한 인문 문제나, 명성과 관련되는 사회계열 문제는 역시 기출 문제를 제대로 풀어보면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이다. 십년 치 되는 이전 문제를 구해서 이전 문제부터 차근히 분석하고 풀어보자. 같은 유형이 그대로 반복되고 있는 것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연세대가 2012년 무렵의 난이도가 극강인 문제를 다시 제출할지는 미지수이지만 적어도 기출의 흐름에서 절대 벗어나지 않을 것이다. 각 대학별로 기출 문제를 최대한 구해서 풀어보면 답이 보인다. 만약 시간이 없다면 읽어두기라도 하자.

 

이수덕 울산대성학원 언어논술 강사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6.22 09: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