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2030 직장인 89% “외모도 경쟁력”… 56% “외모로 인한 차별 경험”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6.17 13:24

 


 

 

2030 직장인 10명 중 9명이 외모도 경쟁력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뜻하지 않게 혜택을 받거나 피해를 경험하는 등 사회생활 중 외모로 인한 차별을 경험했다는 직장인도 5명 중 3명 꼴로 높게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과 함께 2030 직장인 2,36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외모도 경쟁력이라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을 던진 결과 88.8%의 응답자가 동의한다는 데 목소리를 모았다.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어느 정도 동의한다55.4%로 가장 높았던 가운데 매우 동의한다는 응답도 33.3%로 높았다. 반면 그다지 동의하지 않는다(8.3%)’,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2.9%)’ 등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겨우 11.2%에 그쳤다. 성별로는 여성이 91.9%로 남성(85.4%)에 비해 외모도 경쟁력이라는 데 동의하는 응답이 소폭 더 높았다.

 

실제로 적지 않은 직장인들이 사회생활 중 외모로 인한 차별을 경험해 본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외모로 인해 혜택을 받거나 피해를 경험한 적이 있는가를 묻자 55.8%의 직장인이 있다고 답한 것. 이같은 응답은 남성(51.4%)에 비해 여성(60.0%)에게서 소폭 높게 나타났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5명 중 3명은 현재 체중관리 중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설문결과에 따르면 현재 별도로 체중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자는 43.3%. 나머지 56.7%는 현재 체중을 관리하고 있었다. 체중관리 유형별로는 체중 감량이 34.9%로 가장 많았으며, 감량 및 증량한 체중을 유지 관리가 14.1%, 체중 증량이 7.7%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이 체중을 관리하는 이유는 급격한 피로, 붓기, 체력 저하 등 건강 상에 이상을 느껴서(20.0%)’외모관리를 위해(19.8%)’가 대표적이었다. 뚜렷이 이상을 느끼지는 않지만 건강관리를 목적으로(17.6%)’ 살을 빼거나 최근에 급격한 체중 변화가 있어서(14.1%)’, ‘원하는 사이즈가 있어서(8.6%)’, ‘바캉스를 앞두고 체중관리의 필요성을 느껴서(6.3%)’, ‘특별한 계기나 이유 없이 일상적으로(5.8%)’, ‘입고 싶은 옷에 몸을 맞추느라(5.2%)’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

 

잡코리아는 특히 평소 외모도 경쟁력이라는 데 동의하는지 여부에 따라 다이어트의 이유가 크게 달랐다고 밝혔다. 먼저 외모도 경쟁력이라는 데 매우 동의하는 그룹의 경우 체중 관리의 가장 큰 목적이 외모 관리(27.2%)’에 있었다. 반면 어느 정도 동의하거나 별로 동의하지 않는그룹에서는 각각 19.7%, 26.9%의 비중으로 뚜렷한 이상 없이 건강관리의 목적으로체중관리를 한다는 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힌 직장인 그룹에서는 건강 상에 이상을 느껴서(47.5%)’ 체중관리를 한다는 응답이 절반에 가깝게 높게 나타나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6.17 13:2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