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현충일 포함 최대 4일 ‘황금연휴’에… 다른 사람들은 뭐할까?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6.05 13:08

 




 

내일부터 시작되는 징검다리 휴일을 앞두고 대기업 직장인 3명 중 1명은 휴무를 확정지었다. 배경에는 기업의 연차사용 권고가 자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의 설문조사 결과다. 직장인 152명이 참여했다.

 

법정공휴일인 금주 6일 현충일(목요일) 이후로 7(금요일) 연차를 사용하면 주말 포함 최대 4일의 징검다리 휴일이 완성된다. 실제 직장인들은 이날을 어떻게 보낼까. 설문조사에 참여한 응답자 중 직장인의 22.6%휴무, 37.6%출근을 각각 확정했다고 밝혔다. 최대 4일의 징검다리 연휴라지만 정작 쉬는 직장인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 이날 쉬기로 확정한 직장인은 대기업’(32.9%)에서, 반대로 일하는 직장인은 각각 영세기업’(45.4%)중소기업’(41.3%) 순으로 많았다.

 

휴무와 출근을 가른 배경에는 기업의 연차사용 장려가 자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직 중인 기업에서는 67() 단체 연차사용을 권하고 있습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29.8%그렇다를 선택했는데,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51.4%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44.2%, 공공기관ㆍ공기업’ 32.6%, 중소기업’ 23.6% 영세기업’ 17.2% 순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의 절반가량은 연차 사용 분위기를 형성 지은 것. 이에 대해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많은 임직원의 연차사용이 예상되는 일자에 미리 단체 연차를 시행해 임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업무 효율성을 제고시키고자 위함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렇다면, 이번 연휴에 쉬는 직장인들은 어떤 계획을 갖고 있을까? 조사 결과 가족 단위 외식ㆍ나들이’(21.4%)휴식’(21.1%)국내여행’(20.5%)을 근소한 차이로 앞서며 1위에 올랐다. 연휴를 맞아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계획의 직장인이 가장 많았던 것. 그 외에도 특별한 계획이 없다’(12.0%), 영화ㆍ문화공연 관람’(8.8%), 해외여행’(7.6%), 그리고 병원진료쇼핑’(2.9%) 순으로 집계됐다. 가족 단위로 휴가를 보낼 계획은 여성(17.9%)보다 남성(24.0%) 직장인이, 휴식을 희망하는 비율은 남성(18.4%)보다 여성(24.8%)에게서 높게 나타나며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한편 이번 설문 조사는 2019524일부터 31일까지 진행했다. 총 참여자는 1,302명으로 그 가운데 직장인 1,052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72%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6.05 13:0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