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19 6월 모의고사] “국어, 지난해보다 쉬워… EBS 체감 연계율 ↑”(종로)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6.04 10:38

 


동아일보 자료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2019년 6월 모의평가(모의고사)’가 4일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종로학원하늘교육이 국어영역의 출제경향에 대해 “매우 어렵게 출제됐던 지난해 수능과 6월 모의고사보다는 쉽게 출제됐다”며 “그러나 변별력이 없을 정도의 쉬운 문제는 아니었다”고 분석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이날 오전 국어영역이 종료된 직후 낸 출제경향 분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수능과 6월 모의고사에서 국어영역이 워낙 어렵게 출제됐기 때문에 그보다는 전반적으로 쉽게 문제가 출제됐다”고 말했다. 특히 “화법과 작문, 문법이 비교적 쉽게 출제됐으며 문학 또한 EBS에 수록된 작품이 다수 나와 낯설게 느껴지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EBS 체감 연계율이 높았던 시험”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독서 파트에서는 공생 발생설과 관련한 과학 지문 문제(37~42번)는 상대적으로 어려웠을 것으로 보이나 지난해 만유인력의 법칙을 다룬 수능 과학 지문 31번 문제와 같이 극단적으로 어려운 문제는 없었다”며 “지난해 수능과 6월 모의평가보다는 표준점수가 다소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수능과 6월 모의평가의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각각 150점과 140점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이 앞부분에 배치된 화법과 작문부터 어렵게 출제돼 시험 시작부터 큰 혼란이 발생했던 것에 비하면 이번에는 화법과 작문 등이 쉽게 출제돼 큰 어려움이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수능에서도 이런 현상이 유지될 경우 기본적으로 이런 쉬운 문항을 틀리지 않도록 하는 학습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적인 시험 난이도를 보면 올해 수능 국어영역은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며 “EBS 체감 연계율이 높게 나타난 점을 보면, 문학 등에서 EBS 강의 및 교재에 대한 충실한 학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6.04 10:3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