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국립고궁박물관 6월 30일까지 ‘조선의 공신’ 특별전 개최… ‘공신’ 관련 기증·기탁 문화재 소개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5.28 12:48

 


오자치 초상.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오늘(28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기증·기탁 특별전 ‘조선의 공신(功臣)’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최근 ‘오자치 초상’(보물 제1190호)을 기증받은 것을 비롯해 18여 년 동안 도난당했다가 지난해 되찾은 ‘익안대군 영정’(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329호)을 기탁받았다. 이에 이번 전시에서는 기증·기탁 유물 가운데 조선 시대 공신과 관련한 문화재를 소개한다.

‘오자치 초상’, ‘익안대군 영정’, ‘이성윤 초상’(보물 제1490호) 등 공신에 책록되면서 하사받은 초상화를 비롯해 ‘마천목 좌명공신 녹권’(보물 제1469호), ‘이형 좌명원종공신 녹권’(보물 제1657호), ‘이성윤 위성공신교서 및 교지’(보물 제1508호) 등 공을 치하하고 포상의 내용을 담은 문서 등 총 7점의 문화재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오는 6월 3일 오후 3시에는 이번 전시와 연계한 특별 강연회를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강연은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되는데 첫 번째 강연 ‘조선 세조의 공신: 적개공신 오자치를 중심으로’(김인규 무형문화재과장)에서는 이시애의 난을 토벌했던 오자치의 업적에 대해 살펴본다. 두 번째 강연 ‘오자치 초상의 조형적 특징과 미술사적 의의’(신재근 학예연구사)에서는 현전하는 최고(最古) 무신 초상인 오자치 초상을 자세히 조명한다.

공신은 나라의 위기를 극복하고 왕실의 안녕을 위해 공을 세운 사람에게 임금이 내리는 칭호다. 조선 시대 공신에 책봉되면 왕명에 의해 초상화, 교서, 녹권 등 공신임을 증명하는 명예로운 하사품을 수여했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5.28 12:4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