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주 4일제 ‘부럽다’… 직장인 76.5%, 유연근무제 ‘확대’ 원해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5.22 09:42

 



 

SK그룹 일부 계열사가 국내 대기업으로는 최초로 격주 주4일 근무제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의 76.5%는 유연근무제 도입을 찬성하고 있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52시간 근로 시대가 열리며 유연근무제에 대한 직장인들의 설전이 뜨겁다. 탄력근로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보상휴가제, 휴일 대체제, 재량간주근로제, 재택근로제 등 모두 넓은 의미에서 유연근무제에 해당하는데, 위와 같은 유연근무제 도입에 대해 의견을 물은 결과 직장인의 무려 76.5%가 이에 대해 찬성했다. 현 수준보다 더 늘려야 한다고 본 것인데, 반대의견은 19.9%에 그쳤다.

 

그렇다면 어떠한 종류의 근무제를 선호하고 있을까? 조사 결과 1위에는 유연근무제”(38.4%)가 꼽혔다. 법정 근로시간 (40시간) 내에서 근로자가 출퇴근 시각, 근무시간, 근무일 등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제도이다. 2위에는 탄력근무제”(26.6%), 3위에는 탄력(또는 유연근무제)과 재택근무제의 혼합형태(12.4%)가 각각 올랐다.

 

탄력근무제(=탄력적 근로시간제)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으로 업무가 많을 때는 특정 근로일의 근무시간을 연장하는 대신, 업무가 적을 때는 다른 근로일의 근무시간을 단축해 일정기간(2주 단위 등)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을 52시간(법정 근로시간 40시간+연장근로 12시간)으로 맞추는 제도다.

 

, 업무량을 기준으로 근로자가 근무 시간을 조절할 수가 있는 것으로 직장인은 대체로 기본 근무시간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출퇴근 여건을 자율적으로 선택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택근무제8.6%5위에 올랐다.

 

이밖에 직장인이 가장 희망하는 출퇴근 시간은 “8시 출근- 5시 퇴근28.4%의 득표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는 “9시 출근-6시 퇴근2(24.9%), “830분 출근-530분 퇴근”(17.2%), “10시 출근-7시 퇴근”(13.5%) 순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출퇴근 시간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6.0%“9시 출근-6시 퇴근이라고 답한 것을 미루어 보아, 지금보다 한 시간 일찍 출근해서 한 시간 일찍 퇴근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풀이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인크루트 회원 총 594명이 참여, 그 가운데 직장인 500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02%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5.22 09:4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