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소식
  • 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 2019 Intel ISEF 물리분야 최고 부문상 수상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5.21 09:46

 


사진은 KSA 제공

 

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이하 KSA)지난 513~17일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개최된 2019 Intel ISEF (Intel International Science and Engineering Fair, 인텔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최고 부문상 및 본상 1등상, 특별상을 수상하였다고 밝혔다.

 

KSA에 따르면, KSA 3학년 재학생인 박민철, 이준영 학생은 지난 513~17일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개최된 ‘2019 Intel ISEF (Intel International Science and Engineering Fair, 인텔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여 17개 각 분야별 1팀에게 수여하는 최고 부문상(Best of Category) 및 본상(Grand Award) 1등상을 물리분야에서 수상하였다. 또한 다양한 과학 분야를 대표하는 기관들이 해마다 약 300만 달러에 달하는 특별상, 보조금, 장학금 및 인턴 기회를 참가자들에게 제공하는데 이 중 미국음향학회의 특별상(Special Award)까지 추가로 수상하였다.

 

대회 최우수 입상자들에게는 노벨상 시상식 참가는 물론 유럽 입자연구소 등 세계 최대 규모의 연구소를 방문하는 기회가 제공되며 총 500만 달러(55억원) 상당의 장학금이 수여된다. KSA 3학년 박민철, 이준영 학생은 최고 부문상(5,000달러), 본상 1등상(3,000달러), 특별상(1,000달러)를 수상함에 따라 총 9,000달러에 달하는 장학금을 수여받게 된다.

 

Intel ISEF1950년 미국과학대중협회(SSP)에 의해 처음 개최되어 올해 70회째를 맞이하며 매년 전 세계 60여 개국 16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로 학생, 교사 및 과학전문가들이 참여하여 과학 프로젝트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과학발전을 위해 국제 교류를 도모하는 자리이며 연구되는 모든 과정들을 같이 나누고, 토론하며 과학에 대한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일깨우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

 

KSA에 따르면, 박민철, 이준영 학생은 물리교과 이종림 교사의 지도 아래 음향 메타 물질을 이용한 고효율 파력발전 시스템이라는 주제로 대회에 참가하였다. 기존의 파력발전은 효율이 낮아, 높은 투자비용을 상쇄시키기 어려웠으나 SHOWPAM (System High-effiency Ccean Wave Power with Acoustic Metamaterial)을 개발하여 음향학에서 공명을 발생시킬 수 있는 coiling up space 구조물을 파도에 응용하여, 파도를 증폭시키는 데에 성공함에 따라 이 연구를 통해 파력 효율을 225% 증폭시킬 수 있으며, 더 나아가 파력발전기의 기대수명과 안정성 증대, 발전터빈의 성능 향상까지 향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얻게 되었다.

 

정윤 KSA 교장은 학생들이 이번 대회에 참가하여 그 동안의 연구 및 실험 결과를 토대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하며, “KSA는 앞으로도 학생들의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5.21 09:4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