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취준생 절반 “면접 탈락 후유증 1~2주 간다”… 면접 탈락 후 자기비하‧무력감 시달려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5.21 09:08

 

면접 탈락 후유증을 겪은 취업준비생들은 후유증 회복에 1주일~2주일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취업포털 커리어는 구직자 397명에게 면접 탈락 후유증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응답자의 44.1%면접에서 탈락한 뒤 후유증을 겪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구직자 절반은 면접 탈락 후유증에서 벗어나는 데 1주일~2주일이 걸렸다(50.9%)’고 답했다. 탈락 소식을 받아들이고 일상으로 돌아오기까지 꽤 오랜 기간이 필요했다. 응답자 4명 중 1명은 ‘1개월 이상(25.7%)이라고 답했으며 하루만에 회복했다는 의견은 0%였다.

 

직장인이 꼽은 면접 탈락 후유증으로는 자기비하/무력감 등 심리적인 불안감(49.1%)’이 가장 많았다. ‘다른 곳에 지원하는 데 두려움(22.3%)’, ‘불면증/소화불량 등 신체적인 문제(18.3%)’, ‘심한 짜증/신경질 등 성격 변화(9.1%)’가 그 뒤를 이었다. ‘구직을 아예 포기했다는 의견도 0.6%나 됐다.

 

취업준비생 35.5%면접 후 바로 집에 가서 휴식을 취한다고 밝혔고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등 기분 전환을 위한 활동을 한다는 의견이 27.7%로 뒤를 이었다. 한편 면접 때 했던 실수를 떠올리며 계속 자책한다는 의견은 5.3%로 나타났다.

 

면접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집중은 잘 안되지만 다른 일자리를 알아본다(50.1%)’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결과를 의식하지 않고 또다른 면접 준비에 집중한다(33.3%)’, ‘취미생활 등 취업 준비와 관련 없는 딴짓을 하며 시간을 보낸다(11.8%)’,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면접 결과만 기다린다(4.5%)’ 순이었다. 기타로는 학업과 관련된 공부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5.21 09:0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