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흡연자는 채용도 제한? ‘흡연자 지원 불가’ 인사담당자 43% “찬성”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4.30 10:49

 

인사담당자 10명 중 4명 이상이 흡연자 채용 제한 방침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74명을 대상으로 흡연자 채용 제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2.6%찬성한다고 답했다30일 발표했다.

 

흡연자 채용 제한에 찬성하는 이유간접 흡연, 잦은 자리 비움 등 흡연자와 비흡연자 간의 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54%)’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직원 개개인의 건강을 위해서’ 41.6%, ‘직원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서’ 3.5%, ‘대외적인 회사 이미지에 좋을 것 같아서’ 1%였다.

 

이들은 어떤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알맞다고 생각하나를 묻자 금연 성공 회식비, 금연 휴가 등 금연자에 혜택을 부여하는 것이 좋다(66.3%)’는 의견이 입사지원 불가, 금연 서약서 등 흡연자에 페널티를 부여하는 것이 좋다(33.7%)’는 의견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반대로 흡연자 채용 제한에 반대한다(57.4%)’고 밝힌 이들은 흡연 여부는 개인의 선택이자 자유이기 때문(56.3%)’이라는 의견을 반대 이유를 들었다. 이어 흡연과 채용은 관련이 없기 때문에(34.2%)’, ‘우리 회사에 맞는 인재를 흡연자라는 이유로 놓칠 것 같아서(8.8%)’, ‘대외적으로 부정적인 회사 이미지가 생길까봐(0.4%)’ 순이었다. 기타로는 경제적 유인으로 충분히 해결 가능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흡연자 채용 제한 방침을 시행할 경우 지원자 수가 전보다 줄어들 것이다(60.3%)’라고 예상했고 변화없다’ 39.5%, ‘전보다 늘어난다’ 0.2%로 나타났다.

 

채용 면접 시 지원자에게 흡연 여부를 물어본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54.4%거의 없다고 답했고 별로 없다(18.4%)’, ‘매우 자주 있다(15.2%)’, ‘자주 있다(12%)’ 순이었다.

 

응답자 절반 가량은 사내 흡연자가 많은 편이다(47.7%)’라고 밝혔지만, ‘흡연하는 직원에게 금연을 권유한 적은 없다(51.5%)’고 답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30 10:4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