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직장인 55.5% ‘근로자의 날 출근’… 수당은 34.7%뿐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4.29 10:20

 


동아일보 DB

 

 

직장인 절반 이상이 51일 근로자의 날에 출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89명을 대상으로 근로자의 날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5%근로자의 날에 출근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반면 출근하지 않는다42.2%, ‘아직 미정이다’ 2.3%였다.

 

근로자의 날은 공휴일이 아닌 유급 휴일로, 근로자가 출근하여 근로할 경우 사업자는 휴일 근로 수당을 지급해야 한다.

 

하지만 근로자의 날에 출근한다고 답한 이들의 34.7%만이 휴일 근로 수당이 지급된다고 밝혔고 별도의 휴일 근로 수당이 지급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65.3%를 차지했다.

 

응답자 10명 중 6명은 근로자의 날에 출근하는 이유회사의 방침(61.6%)’을 꼽았다. ‘업무가 바빠서 어쩔 수 없이’ 35.7%, ‘법적으로 근로자가 아니기 때문에’ 2.8%로 나타났다.

 

이어 ‘51일 근로 여부를 본인이 선택할 수 있다면 출근하겠나를 물었다. ‘출근하지 않고 쉬겠다는 의견이 82.4%출근하고 수당을 받겠다’ 17.6%보다 4배 이상 많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에게 휴무일은 어떤 의미일까. ‘휴무일이 업무에 미치는 영향을 묻자 리프레시 효과로 재충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의견이 61.7%로 가장 많았다. ‘휴일을 생각하며 즐거운 마을으로 일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이 높아진다(26.2%)’, ‘휴일 전후로 업무량이 가중되어 부담된다(6.9%)’, ‘후유증으로 피로도가 증가하여 체력적으로 힘들다(4.9%)’ 순이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29 10:2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