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주휴수당 아이러니… 아르바이트생 2명 중 1명 “주 15시간 미만 근무”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4.24 09:37

 

 


최저임금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인상됐지만, 노동 권익 사각지대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생 6명 중 1명은 올해 최저임금 8,350원 미만의 시급을 받았으며, 아르바이트생 3명 중 1명은 주휴수당을 받은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청소년근로권익센터와 함께 지난 322일부터 44일까지 올해 1~3월 사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전국 회원 740명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아르바이트생 2명 중에 1명은 쪼개기 알바 (15시간 미만 근무)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24일 밝혔다.

 

1주일 평균 근무시간에는 2명 중 1(53%)‘15시간 미만이라고 답했으며, 이어 20시간~35시간(18.1%) 15시간~19시간(15.9%) 36시간~40시간(13%) 순으로 답했다.

 

특히 15시간 미만 근무를 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1주일 평균 근무일수를 봤을 때, ‘2일 근무응답자의 비율이 32.4%로 가장 높았다. 이어 5(20.2%) 3(15%) 그때 그때 다름(14.3%) 4(6.4%) 1(5.4%) 6(3.8%) 매일(2.5%) 순으로 많았다.

 

아르바이트생 6명 중 1(17.6%)최저임금 8,350원 미만의 시급을 받고 근무했으며, 최저임금 8,350(63.5%) 최저임금 8,350원 초과(18.9%) 의 시급을 받는다고 응답했다.

 

특히 최저임금 8,350원 미만의 시급을 받았다고 답한 응답자의 근무지 상시 근로자 수를 봤을 때, ‘5인 미만 근무지응답자의 비율이 63.9%로 가장 높았다. 이어 5인 이상~10인 미만 근무지(30%) 10인 이상~30인 미만 근무지(3.8%) 30인 이상 근무지(2.3%) 순으로 많았다.

 

주휴수당 수령 요건을 갖췄음에도 주휴수당을 받은 아르바이트생은 소수에 불과했다. 4주간을 평균해 115시간 이상 일하는 아르바이트생 348명 중 주휴수당을 받은 사람의 응답 비율은 38.2%에 그쳤다.

 

근로기준법 제55조에 따르면 1주일에 15시간 이상 일하고, 소정의 근로일수를 개근한 경우, 앞으로도 계속 근로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는 경우, 아르바이트생일지라도 1일의 유급 주휴일을 주는데, 유급 주휴일에 받는 돈이 주휴수당이다.

 

각 연령/상태별 주휴수당을 받았다라고 답한 응답 비율은 19세 이상 성인(45.7%) 19세 이상 대학생(37.4%) 15~18세 학교에 다니지 않음(8.6%) 15~18세 학교에 다님(8.3%) 순으로 높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24 09:37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