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경찰대·사관학교 필기시험 D-100’ 지금도 늦지 않았다… 사관학교 준비, 어떻게?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4.18 10:00
유성룡 커넥츠 스카이에듀 진학연구소장의 ‘경찰대ㆍ사관학교 2020학년도 입학전형 로드맵’

 



 


올해
4개 사관학교와 경찰대의 1차 시험은 727일(토)에 동시 실시된다. 오늘(18)을 기점으로 꼬박 100일을 남겨둔 상황. 특차대학이라고 불리는 경찰대와 4개 군 사관학교는 학비가 전액 무료이고, 졸업 시 4년제 대학 학사학위 수여는 물론 경찰 간부 및 군 장교로서의 장래도 보장돼 수험생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보여 왔다.

 

지난해 경찰대와 사관학교에 입학한 신입생들의 지원 경쟁률을 보면, 경찰대학(이하 경찰대)100명 모집에 5,729명이 지원해 57.3 1 육군사관학교(이하 육사)330명 모집에 11,281명이 지원해 34.2 1 해군사관학교(이하 해사)170명 모집에 6,537명이 지원해 38.5 1 공군사관학교(이하 공사)205명 모집에 8,469명이 지원해 41.3 1 국군간호사관학교(이하 국간사)90명 모집에 4,292명이 지원해 47.7 1로 매우 높은 지원 경쟁률을 보였다.

 

역대 최고의 지원 경쟁률은 경찰대와 국간사의 경우 2017학년도 각각 기록한 113.6 151.7 1이었다. 해사의 최고 경쟁률은 2018학년도에 39.0 1, 육사와 공사는 2019학년도에 각각 34.2 141.3 1로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대체로 최근 3년 사이 경쟁률이 매우 높았다. 이에 현재 고3 수험생들이 치르게 될 2020학년도 입학전형에서도 이들 학교는 평균 301 이상으로 높은 지원 경쟁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대와 사관학교는 4년제 일반 대학과 달리 수시 및 정시 모집 지원 시 복수 지원의 제한을 받지 않는다. 이들 학교에 지원해도 4년제 일반 대학의 수시와 정시 모집에 자유롭게 지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합격하더라도 진학 여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이는 4년제 일반 대학과의 중복 지원과 합격에 따른 불이익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1차 시험을 100여일 앞둔 시점에서 사관학교 및 경찰대 진학에 관심이 있는 수험생을 위해 유성룡 커넥츠 스카이에듀 진학연구소장의 도움을 받아 특차대학 진학 정보를 소개한다.

 

[] 경찰대·사관학교 2020학년도 입학전형 로드맵

 

 

1차 국어ㆍ영어ㆍ수학 시험을 비롯해 3단계 전형으로 선발

 

2020학년도 경찰대와 사관학교의 입학원서 접수 기간은 4년제 일반 대학이 96일부터 10일 사이에 2020학년도 수시 모집의 입학원서 접수를 실시하는 것보다 3개월 이상 이른 시기에 실시한다. 경찰대의 경우 특별 전형은 57일부터 516일 사이에, 일반 전형은 517일부터 527일 사이에 입학원서 접수를 실시하고, 사관학교는 경찰대보다 한 달 정도 늦은 621일부터 71일 사이에 입학원서 접수를 실시한다.

 

[] 경찰대·사관학교 2020학년도 입학전형 일정과 지원 경쟁률 현황

 

학생 선발 방법은 4년제 일반 대학이 일괄합산 또는 2단계 단계별 전형으로 선발하는데 비해 경찰대와 사관학교는 3단계 전형으로 선발한다. 예를 들어 경찰대의 경우를 보면, 1차 시험에서는 수능시험과 출제 형식은 비슷하나 난이도가 높은 국어ㆍ영어ㆍ수학 시험으로 모집 정원의 4배수를 선발하고, 2차 시험에서는 면접시험, 체력검사, 인ㆍ적성검사, 신체검사 등으로 선발한다. 이어 3차 최종 사정에서는 1, 2차 시험 성적에다 수능시험과 학생부 성적을 합산하여 1216일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경찰대의 경우 입학원서 접수부터 합격자 발표까지 무려 7개월 이상 걸리는 셈이 된다. 사관학교도 전형 기간이 이와 비슷하나, 수능시험 성적을 반영하지 않는 수시 선발의 경우 10월 중순에 합격자를 발표해 전형 기간은 4개월 정도로 줄어든다.

 

또한 경찰대와 사관학교는 지원자의 나이를 제한하면서 지원 자격도 까다로운 편이다. 경찰대는 199931일부터 2003228일 사이에 출생한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자이어야 하고, 사관학교는 199932일부터 200331일 사이에 출생한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미혼 남녀로서 군인사법에 의한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하며, 일정 기준의 신체 및 체력 조건을 갖추고 있어야 지원이 가능하다.

 

따라서 경찰대와 사관학교에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1차 국어ㆍ영어ㆍ수학 시험과 면접 및 논술시험(공사만 실시)에 대한 출제 유형 파악과 대비는 물론, 학교별 신장ㆍ체격ㆍ체중ㆍ시력ㆍ청력ㆍ혈압 등 신체 조건과 체력검정 실시 종목 및 평가 기준 등을 모집요강을 통해 정확히 숙지하고 대비해야 한다. 또한 최종 선발에서 학생부와 수능시험 성적을 반영하기도 하므로 이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둘 필요가 있다.

 

 

올해 경찰대사관학교 입시, 무엇이 바뀌었나

 

2020학년도 경찰대와 사관학교 입학전형에서 주요 변경 사항은 입학원서 접수 기간이 2019학년도보다 하루 앞당겨 진행됨에 따라 1차 시험도 727일로 하루 앞당겨 실시한다는 것과 공사가 모집 인원을 215명으로 전년보다 10명 증원하여 선발한다는 것을 우선적으로 꼽을 수 있다.

 

[] 경찰대·사관학교 2020학년도 입학전형 선발 방법

 

또 다른 변화로는 해사가 우선 선발의 모집 비율을 70%에서 80%로 확대하면서 정시 선발 비율을 30%에서 20%로 축소한 것을 비롯해, 고교학교장 추천 전형의 면접과 체력검정의 반영 비율을 확대하고 대신 1차 시험 성적과 잠재역량평가의 반영 비율을 축소한 것을 들 수 있다. , 면접과 체력검정의 반영 비율을 11%에서 40%4%에서 10%로 확대하면서 1차 시험 성적을 30%에서 20%, 잠재역량평가를 35%에서 20%로 반영 비율을 축소하였다. 해사는 정시 선발에서도 면접과 체력검정의 반영 비율을 고교학교장 추천 전형과 동일하게 40%10%로 확대하면서 수능시험의 반영 비율을 75%에서 50%로 축소하는 변화를 보였다.

 

이밖에 사항들은 2019학년도 입학전형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경찰대와 사관학교는 학교별로 학생 선발 전형 유형과 선발 방법 등에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따라서 경찰대와 사관학교로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지원 학교에서 실시하는 전형 유형과 전형별 학생 선발 방법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그에 맞는 대비 전략을 세워 실천할 필요가 있다. 특히 727일에 실시하는 1차 국어ㆍ영어ㆍ수학 시험 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다.

 

더불어 지원 전에 반드시 알아둘 것이 있다. 그 중 첫째는 학교생활이 일반 대학과 확연하게 다를 뿐만 아니라 군사 훈련 등을 받아야 한다는 점이다. 이에 자신의 적성이 경찰대와 사관학교에 맞는지부터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만약 적성을 고려하지 않고 지원을 했다가는 낭패를 볼 수도 있다. 설령 합격을 했다고 하더라도 학교생활에 많은 어려움이 따르거나 중도에 포기하는 상황에 부닥치게 될 수도 있다. 이에 경찰대와 사관학교에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반드시 자신의 적성에 맞는지부터 알아보고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 경찰대·사관학교 2020학년도 학생부 및 수능시험 반영 방법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18 10: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