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인터뷰] 양찬우 고려대 인재발굴처장 “정시 30%는 불가, 교과 늘린다… 수능 최저 일부 완화”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4.15 12:41
[주요 대학 입학처장 릴레이 인터뷰] 2. 양찬우 고려대학교 인재발굴처장


《대입이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 정시 비중 확대, 수능 과목 구조 다변화 등 굵직한 변화를 예고한 2022학년도 대입 개편을 앞두고 대학마다 개편사항을 순차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한 방안을 고심 중이다. 대학의 고민이 깊어질수록 이를 지켜보는 수험생과 학부모의 불안도 크다. 대대적인 변화를 앞둔 2022학년도 대입도 걱정이지만 이러한 과도기 속에 치러지는 2020, 2021학년도 대입도 혼란이 불가피해 보이기 때문. 고1부터 고3까지 모든 학년이 ‘매년 조금씩 다른 대입’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부터가 예측 가능성과 제도의 안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대입에서 유례없는 일이다. 이에 <에듀동아>는 대입제도를 둘러싼 혼란 속에서 수험생이 중심을 잡고 올바른 대입 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주요 대학 입학처장 릴레이 인터뷰’를 연재한다.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각 대학의 입학 업무를 총괄하는 입학처장을 만나 2020~2022학년도 대입에 관한 대학별 변화와 전망을 직접 묻고 들었다.》

 


양찬우 고려대학교 인재발굴처장. 사진=최유란 기자


양찬우 고려대학교 인재발굴처장(수학과 교수)이 인터뷰 내내 강조한 단어는 ‘다양성’이었다. 최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재발굴처에서 만난 양찬우 처장은 “고려대는 다양한 인재를 원한다”며 “다양한 지역의, 다양한 고교의, 다양한 역량을 갖춘 인재를 고루 선발하기 위해 전형 설계 단계부터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취임해 벌써 3년째 고려대 입학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양 처장은 특히 입학정책에 대한 애정과 전문성이 여실히 드러나는 답변으로 고려대 입시의 거시적 변화 방향부터 여러 오해와 궁금증을 상세히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 정시 30%는 현실적으로 불가, 대신 교과전형 확대 논의

고려대는 2022학년도 대입 개편을 앞둔 현재 가장 이목이 쏠리는 대학 중 하나다. 2022학년도 대입 개편의 주요 내용 중 하나가 수능 위주 전형인 정시 비중 30% 이상 확대인 가운데 고려대는 서울 주요 대학 중 가장 정시 비중이 낮은 학교이기 때문. 2020학년도 기준 고려대 신입생 모집에서 정시 비중은 약 17%에 불과하다. 지원자층이 주로 겹치는 서울대(21%), 연세대(33%)와 비교해도 현저한 차이를 보인다. 만약 고려대가 교육부의 권고대로 2022학년도부터 정시 30% 이상 확대 방안을 받아들이려면 당장 13% 이상 정시 비중을 늘리는 급격한 변화를 감행해야 한다.

이에 대해 고려대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양 처장은 “사회적으로 수능 확대 목소리가 있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이를 어느 정도 반영하는 방안은 검토 중이나 30% 이상 확대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특히 입시제도는 큰 변화가 생기면 그에 따른 학생들의 희생이 불가피한 만큼 기존 학교생활을 중심으로 하던 평가 기조를 지키는 방향으로 큰 폭의 변화를 지양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고려대가 2022학년도 대입 개편에서 정시 30% 이상 확대 대신 고려하고 있는 것은 학생부교과전형(이하 교과전형) 확대다. 교육부가 지난해 2022학년도 대입 개편 방안을 발표할 당시 수능 위주 전형 30% 이상 확대를 권고하면서도 교과전형을 30% 이상 모집하고 있는 대학의 경우 ‘자율’에 맡긴다고 단서를 달았기 때문이다. 양 처장은 “정시 비중도 소폭 늘리는 것은 검토하고 있으나 교과전형을 중심으로 교육부의 권고사항을 충족할 수 있도록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어느 정도 확정이 되면 가능한 빨리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2학년도 대입 개편에 따라 체제가 바뀌는 수능의 경우 지정 선택과목을 이달 중 사전 발표할 예정이다. 양 처장은 “사전 예고되지 않으면 수험생의 혼란이 클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이달 ‘2021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할 때 2022학년도 수능 선택과목을 함께 안내하려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학교추천Ⅰ, 교과 배점 올라도 큰 변화 없어… 면접은 개념 간 ‘연관성’에 주목해야

올해 고려대 입시는 지난해와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다. 모집인원이나 전형별 적용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소폭 조정된 정도다. 그러나 수험생과 입시업계에서 주목한 변화는 있다. 고려대의 유일한 교과전형인 ‘학교추천Ⅰ’ 평가의 배점 변화다. 기존 ‘학교추천Ⅰ’은 1단계에서 교과 성적 100%로 선발한 뒤 2단계에서는 면접 100%로 합격자를 선발했다. 그러나 올해는 2단계에서 교과 성적 50%, 면접 5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교과 성적의 비중이 크게 높아지면서 실질적인 평가 기조에도 변화가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던 상황.

이에 대해 양 처장은 “최종 단계에서 한 가지 요소로만 평가하는 것이 학생들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의견에 일부 조정한 것”이라며 “그러나 교과전형 특성상 1단계를 통과한 학생들의 내신 격차가 굉장히 미미하기 때문에 여전히 면접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하는 등 기존과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처장은 대학별고사에서 치러지는 면접의 출제 원칙도 밝혔다. 논술전형을 폐지한 고려대가 입학전형에서 유일한 대학별고사로 시행하는 면접은 비교적 난도가 높은 편인데다 평가 비중도 커 수험생들이 고려대 입시에서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부분 중 하나다.

양 처장은 “면접 출제 시 출제위원들에게 두 가지를 주문한다”며 “첫 번째는 철저히 교육과정 안에서 출제하라는 것, 두 번째는 하나의 답이 아니라 다양한 답이 나올 수 있는 문제를 출제하라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따라서 모든 제시문은 교과서에서 나온다”며 “다만 고려대는 교과서에 나온 개별 지식과 개념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엮어내는 논리적 사고력과 같은 기본 소양을 면접을 통해 확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즉 어떤 개념을 일차원적으로 묻기보다는 학생들의 다각적 사고력을 확인할 수 있는 ‘열린’ 문항을 출제한다는 것.

이 때문에 양 처장은 “공부할 때 여러 영역의 지식을 단편적으로 습득하기보다는 공통점과 차이점 등의 연관성을 그려가며 다각적으로 사고하는 연습을 한다면 고려대 면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 ‘특정 고교’에 유리? 전형 설계부터 안배… ‘수능 최저’는 최소한의 자격

주요 상위권 대학 중 하나인 만큼 고려대 입시를 둘러싼 오해 중 하나는 ‘특정 고교’에 유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다른 상위권 대학과 마찬가지로 영재학교나 특수목적고, 자율형사립고 출신 입학생의 비중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양 처장은 “고려대의 입학전형은 전형마다 중심 대상이 모두 다르고 실제 전형별 합격자 분포에서도 이 점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전형 설계 단계에서부터 다양한 지역과 고교에서 다양한 역량을 갖춘 인재를 선발하고자 고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각 전형이 추구하는 인재상에 부합하는 학생을 선발할 수 있도록 평가 기준을 확고히 하는 동시에 여러 전형을 폭넓게 운영하면서 다양한 역량을 가진 학생이 자신에게 가장 부합하는 전형을 통해 가장 효과적으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전형별 차별화에 신경을 많이 썼다는 것. 각각 교과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인 ‘학교추천Ⅰ’과 ‘학교추천Ⅱ’전형에서 지역과 고교 유형의 다양성과 균형을 고려하기 위해 학교별 4% 추천 제한 기준을 둔 것이 대표적이다. 양 처장은 “이들 전형의 합격자는 일반고 출신이 지배적”이라고 밝혔다.

마찬가지로 다른 전형도 고유의 색이 분명하다. 양 처장은 “특기자전형의 경우는 말 그대로 그 분야의 특기자를 선발하기 위한 전형으로, 공인어학성적이나 외부 수상실적 등을 활용할 수 있고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없다 보니 영재학교나 특수목적고, 자율형사립고 출신 합격자 비중이 높게 나타난다”면서 “반면 일반전형은 재학생은 물론 N수생도 폭넓게 아우르기 위한 전형이므로 큰 제한이 없는 편”이라고 말했다.

고려대만의 확고한 평가 기준은 고려대 수시에 적용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에서도 드러난다. 수시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전반적으로 완화되거나 폐지되는 추세 속에서도 고려대는 비교적 높은 최저학력기준을 고수하고 있는 대학 중 하나다. 양 처장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고려대가 이 정도면 입학해 공부하는 데 무리가 없다고 생각하는 최소한의 기준선”이라며 “대입전형관리위원회에 참여하는 고려대 교수들이 실제 입학생들의 학력과 정시 합격선 등을 고려해 정하고 지원자 중 6~70%가량이 충족하는 편이기 때문에 현재도 과도한 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부 전형에서는 조정의 가능성도 내비쳤다. 양 처장은 “학령인구 자체가 줄어드는 만큼 현실적으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완화되는 추세는 거스를 수 없는 면이 있다”며 “고려대 역시 큰 제한이 없는 수시 일반전형의 경우 다소 높은 수준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요구했는데 2021학년도에는 조금 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대입이 달라져도 ‘자기주도적 학교생활’의 중요성은 달라지지 않을 것

고려대는 최근 과거에 비해 입학전형의 많은 부분을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국내 최초 진로진학상담센터를 상시로 운영하며 일대일 진로진학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권역별로 설명회를 열어 응시율, 충원율, 합격선, 고교 유형별 합격자 비율 등의 입학 자료도 상세히 공개하고 있다. 이는 이른바 ‘깜깜이 전형’이라고도 불리는 학종에 관한 여러 논란과 무관하지 않다. 그럼에도 양 처장은 “아직 보완해야 할 여러 문제가 있기는 하나 학종을 중심으로 한 대입제도의 변화는 장점도 많다”며 ‘인재 육성’에 대한 대학의 고민과 영역이 확대된 점을 그 장점으로 꼽았다.

양 처장은 “학력고사나 수능이 중심인 대입 체제에서 대학은 가장 점수가 높은 학생을 선발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인재 선발에 수동적이었다”며 “단지 선발한 인재를 대학에서 어떻게 길러낼 것인가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러나 최근에는 인재에 대한 고민이 어떤 인재를 어떻게 선발해 어떻게 길러낼 것인가로 확대됐다”며 “이 지점에서 좋은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고교 교육과의 연계나 학생, 학부모와의 소통 또한 매우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양 처장은 “이러한 고민의 확대는 급변하는 미래사회에 필요한 인재 육성을 위해 꼭 필요하고 바람직한 변화라고 생각한다”며 “여러 시행착오가 있겠으나 고려대는 이러한 고민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학생들에게는 ‘자기주도적 학교생활’에 충실할 것을 강조했다. 양 처장은 “앞으로 대입에 여러 변화가 예상되나 학교생활을 중요시하는 큰 흐름은 당분간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수능이 달라지고 학생부가 달라져도 그 안에서 대학이 확인하고자 하는 것은 결국 ‘얼마나 자기주도적으로 학교생활에 충실히 임했는가’일 것이기 때문에 학생들이 이 점을 꼭 명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 [주요 대학 입학처장 릴레이 인터뷰] 시리즈
(☞클릭) ① 김성규 서울대 입학본부장 “정시 30% 확대 고심 중… 2022 수능 선택과목은 이달 발표”
(☞클릭) ③ 정재찬 한양대 입학처장 “학종·교과 면접 추가 가능성도 염두”
(☞클릭) ④ 엄태호 연세대 입학처장 “올해 논술 유형 바뀐다… 내년엔 선발인원 절반으로”
(☞클릭) ⑤ 김태성 성균관대 입학처장 “학종 50% 비율 유지할 것”
(☞클릭) ⑥ 원재환 서강대 입학처장 “정시 확대는 ‘공공성’ 차원, 최소한의 논술전형도 필요”
(☞클릭) ⑦ 백광진 중앙대 입학처장 “논술전형 폐지 고려 안 해, 전형방법 동일한 두 학종 차이는…”
(☞클릭) ⑧ 황윤섭 경희대 입학처장 “고교연계전형 손볼 수도… 추천서는 가능한 내길”
(☞클릭) ⑨ 안수한 서울시립대 입학처장 “모집단위별 인재상, 꼼꼼하게 봐야”
(☞클릭) ⑩ 이윤진 이화여대 입학처장 “정시 추가 확대도 논의, 학종은 전공적합성보다 발전가능성”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15 12:4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 Zachery
    • 2019.04.22 07:42
    • I will right away snatch your rss as I can’t in finding your e-mail
      subscription link or newsletter service. Do you have any?
      Please let me realize in order that I may just subscribe.
      Thanks.  Hi there would you mind letting me know which hosting company you're working with?

      I've loaded your blog in 3 completely different internet browsers and
      I must say this blog loads a lot faster then most.
      Can you recommend a good hosting provider at
      a honest price? Thanks, I appreciate it!  Greetings!

      Very helpful advice in this particular post! It's the little changes
      which will make the largest changes. Thanks for sharing!
      http://aoc.com
    • Noreen
    • 2019.04.25 05:54
    • arizona casinos
      online card games
      best slot machines to play
      no deposit casino
      slot g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