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헤드헌팅 채용공고 분석… ‘3년차’ ‘마케팅기획’ 러브콜 최다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4.12 09:05

 



 

올해 1분기 ‘3년차’, ‘마케팅/광고 기획직무의 직장인이 헤드헌팅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가 올해 1분기 자사사이트에 등록된 헤드헌팅 채용공고를 분석해 발표했다. 올해 1분기 잡코리아 사이트에 등록된 헤드헌팅 채용공고는 85,300여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100여건, 3.8%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전년대비 증가율 3.5%보다 0.3%P 증가한 수준으로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해마다 소폭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 마케팅/광고 기획으로 응답률 11.0%10건중 1건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획/전략/경영 9.2% 응용프로그래머 8.1% 생산/공정/품질관리 6.0% 재무/세무/IR 5.8% 직무 순으로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많았다 .

 

산업별로는 섬유/의류/패션업계에서 헤드헌팅 러브콜이 가장 많았다. 잡코리아 헤드헌팅 채용공고 집계결과 올해 1분기 섬유/의류/패션업계가 8.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솔루션/SI/CRM/ERP 7.5% 제약/보건/바이오 7.3% 반도체/디스플레이/광학 5.8% 자동차/조선/철강/항공 5.8% 화학/에너지/환경 5.6% 업계에서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채용할 경력연차별로는 ‘3년차’, ‘5년차직장인을 모집하는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경력 3년차 직장인을 모집하는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19.5%, 경력 5년차 모집 공고가 18.4%로 각 5건중 1건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4년차 9.7% 10년차 9.0% 2년차 8.4% 7년차 6.8% 순으로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많았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트렌드 변화가 빠른 패션/섬유의류, IT 등의 산업분야에서 헤드헌팅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특히 인재 유지의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늘면서 임원급이나 전문직이 아닌 실무를 진행할 낮은 연차의 직장인들에 대한 헤드헌팅 채용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12 09:0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