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면접 지각’ 면접장 최악 꼴불견… 면접장에서 호감 불러일으키는 에티켓 1위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4.05 09:35

 


 


인사담당자들이 면접에서 광탈하는 최악의 꼴불견 지원자로 면접 지각러를 꼽았다. 반면 면접에서 호감을 얻는 에티켓 1위에는 회사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질문하기가 꼽혔다.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479명을 대상으로 면접 에티켓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설문조사를 통해 인사담당자들에게 면접 광탈을 부르는 최악의 꼴불견 지원자 유형(*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꼽게 한 결과 면접에 늦는 늑장형 지원자가 45.7%의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2위는 회사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성의부족형(35.3%), 3위는 자신감 없는 태도로 일관하는 무기력형(29.2%)이 차지했다. 이어 면접에 집중하지 못하는 주의산만형(28.8%), 지원서나 면접답변 내용의 진위가 의심스러운 과시형(17.5%)도 꼴불견 지원자 4, 5위에 꼽혔다. 이밖에 면접관이나 다른 지원자의 말을 끊는 거두절미형(16.7%), 질문과 상관 없는 답을 하는 동문서답형(16.5%), 지원서와 다른 모습을 보이는 지킬앤하이드형(15.0%), 지나친 어필과 부담스러운 열의를 보이는 오버액션형(15.0%) 등도 면접에서 탈락하기 쉬운 꼴불견 지원자로 꼽혔다.

 

대부분의 인사담당자들은 이 같은 꼴불견 지원자를 만나게 되면 내색하지 않은 채 채용에서 떨어뜨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꼴불견 지원자를 응대하는 방법을 물은 결과 인사담당자 62.0%별다른 내색을 하지 않고 그냥 채용에서 탈락시킨다고 답했다. ‘준비한 질문을 다하지 않고 면접을 서둘러 마무리한다는 응답이 20.9%로 뒤이은 가운데 확인 차원에서 더 많은 질문과 기회를 주어 면밀히 검토한다는 응답은 8.4%에 불과했다.

 

면접장에서 광탈 대신 호감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갖추어야 할 에티켓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잡코리아 설문결과에 따르면 인사담당자들이 가장 높게 평가하는 면접 에티켓 1위는 회사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평소 궁금했던 사항을 질문하기(40.1%, 응답률)였다. 2~4위를 차지한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답변하기(35.7%), 모르는 질문에는 솔직하게 모른다고 답하기(33.4%), 면접 10분 전에는 도착하기(31.7%)가 근소한 차이로 앞뒤를 다퉜다. 면접관이나 다른 지원자의 말도 귀담아 듣기(28.2%), 면접장 안팎에서 차분하고 단정한 태도 유지(23.2%), 묻는 질문에만 간결하게 대답하기(22.5%), 면접관과 눈 맞추기(20.5%) 등도 지원자들이 유념하면 좋을 면접 에티켓으로 응답됐다.

 

잡코리아는 면접이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라며 미리 결과를 예단, 낙담하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잡코리아가 언제 채용당락을 결정하는지를 물은 결과 인사담당자의 86.6%모든 면접절차가 완료된 후 검토하여 결정한다고 밝힌 것. ‘면접 도중이라도 괜찮은 인재라면 바로 채용을 결정한다는 응답은 13.4%로 소수에 그쳤다.

 

 

특히 잡코리아 변지성 홍보팀장은 "지원자들의 입사의지를 알아보기 위해 면접관들이 기업 및 업계에 대한 질문을 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면접 시 지원 기업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숙지하고 임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잡코리아는 신입공채 페이지 내 기업분석서비스를 통해 기업공채전략, 기업분석보고서, 연봉정보 등 알찬 기업정보들을 제공하고 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05 09:3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