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해외파’ 여전히 승진에 유리? 30대 기업임원 4명 중 1명 ‘해외파’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4.04 10:58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 임원의 평균 연령은 만 52.9세였다. 이들 30대 기업 임원 4명 중 1명은 해외에서 공부한 해외대학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사업보고서(2018.12기준)를 공시한 시총 상위 30대 기업의 등기/미등기 임원 3,386명의 연령 등 현황을 조사한 결과다.

 

먼저 잡코리아는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 중 임원 학력을 공개한 21개사(2,962)의 임원 학력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75.8%가 국내대학 출신으로 나타났다. 이어 4명 중 1명 꼴인 24.2%의 임원은 해외대학 출신으로 집계됐다. 이는 3년전 동일 조사 결과(2016년 조사, 해외대학 출신 임원 비율21.2%)보다 3%P 가량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국내대학 중 30대 기업 임원을 가장 많이 배출한 학교는 서울대였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해외대학을 제외한 국내대학 중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임원이 11.1%로 가장 많았던 것. 다음으로 연세대(6.9%), 고려대(6.7%), KAIST(6.2%), 한양대(4.7%), 성균관대(4.4%), 부산대(4.1%) 순으로 많았다.

 

30대 기업 임원의 평균 연령은 만 52.9세로 집계됐다. 출생연도별로는 1965년생(54)인 임원이 9.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도 1968년생(9.0%), 1964년생(8.6%), 1966년생(8.2%) 등 만 나이 기준 50대 임원이 주를 이뤘다.

 

이를 반영하듯 전체 임원 중 50대 임원 비중이 73.3%로 가장 많았고, 40(21.2%), 60대 이상 임원(5.3%) 비중은 비교적 적었다. 특히 만 연령 기준 30대 임원(0.3%)의 경우 전체 3,386명 중 9명뿐이었는데 이들은 셀트리온, SK텔레콤, 삼성전자, 넷마블, 고려아연, 현대중공업에 각각 재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잡코리아가 30대 기업 임원들의 성별 분포를 조사한 결과, 전체 임원 중 95.7%가 남성 임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의 경우 전체 중 4.3%로 매우 적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4.04 10:5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