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전북대, 제주대에 ‘약대’ 생긴다… 정원 각 30명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3.29 14:28
교육부 2020 약대 신설 대학 확정 발표



전북대학교, 제주대학교가 2020학년도 약학대학(이하 약대) 신설 대학으로 최종 선정됐다.

교육부는 약대 신설 대학으로 전북대, 제주대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입학 정원은 각 대학 30명이다.

교육부는 약대 신설을 신청한 전국 12개 대학을 대상으로 1차 심사를 진행했으며 이 중 평가 상위 점수를 획득한 전북대, 제주대, 한림대 등 총 3개 대학을 선정해 2차 심사를 실시했다.

2차 심사는 대학에서 제출한 약대 운영 및 교육·연구 여건 확보 계획의 실효성 여부를 점검·확인하는 등 대면평가로 진행했다.

대면평가는 1차 평가의 정성평가 항목에 대한 현장 실사와 계획서 발표에 대한 질의응답으로 이뤄졌으며 이후 1차(1000점 만점)와 2차(100점 만점) 평가 점수를 합산해 선정심사위원회에서 약대 신설 대학 및 배정 인원을 최종 선정했다.

전북대와 제주대는 부속병원 등 약학 실무실습 및 교육·연구 여건을 충실히 갖추고 있으며 제약산업과 임상약학 등 분야에 특화된 교육과정을 제시하는 등 약학교육 및 임상연구 여건과 역량 측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최은옥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은 “공정한 절차에 따라 대학의 교육 여건, 약대 발전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구 중심 약대로 성장이 가능한 경쟁력 있는 우수 대학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29 14:2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