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직장인 63% “현재 직무, 내 전공 아냐”… 업무 만족도 낮아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29 09:56

 




 

직장인 5명중 3명은 전공과 관계가 없는 비 전공분야에서 일하고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직장인 535명을 대상으로 <전공과 취업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직장인 5명중 3명에 달하는 63.0%현재 비 전공분야에서 일하고 있다고 답했다. 전공을 살려 일하는 직장인은 37.0%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최종학력별로는 전문대졸 학력의 직장인 중 비 전공분야에서 일한다는 응답자가 66.7%4년대졸 학력자(57.8%) 보다 높았고,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 중 비 전공분야에서 일한다는 응답자가 64.3%로 남성 직장인(60.2%) 보다 소폭 높았다..

 

전공을 살려 일하는지 여부는 전공계열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전공분야에서 일하는 직장인이 가장 많은 전공은 인문계열로 인문계열 전공자 중 비()전공분야에서 일하는 직장인이 73.4%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예체능계열(64.4%)이나 경상계열(63.7%) 순으로 비()전공분야에서 일하는 직장인이 많았다. 반면 전공을 살려 일하는 직장인은 이공계열전공자(42.3%)가 가장 많았고, 이어 경상계열(36.3%), 예체능계열(35.6%) 순으로 많았다.

 

전공/비전공 분야에서 일하는지에 따라 직장인들의 일에 대한 만족도가 달랐다. ‘현재 일(업무)에 대한 만족도3점 척도로 조사한 결과 전공분야에서 일하는 직장인 중에는 현재 일에 만족한다는 직장인은 41.4%로 절반에 가까웠다. 반면 비()전공분야에서 일하는 직장인 중에는 16.9%만이 현재 일에 만족한다고 답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현재 일에 불만족하는 직장인 비율은 전공 분야에서 일하는 직장인 중 13.1%로 비() 전공분야에서 일하는 직장인(19.0%)이 소폭 높았다.

 

한편, 많은 직장인들이 다시 전공을 선택한다면 이공계열을 선택하고 싶다고 답했다. 다시 전공을 선택할 수 있다면 무엇을 전공하겠는가? 질문한 결과, 가장 많은 응답자인 19.8%이공계열을 전공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예체능계열(18.9%)’, ‘인문계열(15.1%)’, ‘의약학계열(13.1%)’ 순으로 전공하고 싶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29 09:5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